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분양·청약

현대건설, 조지아 첫 진출…8,600억 수력발전소 수주

  • 진동영 기자
  • 2019-11-18 17:24:36
  • 분양·청약
현대건설이 조지아에서 8,600억원 규모의 수력발전소 공사수주에 성공했다. 현대건설은 터키 업체 리막 IJV와 함께 조지아 JSC 넨스크라 하이드로로부터 총 7억 3,700만 달러(약 8,636억원) 규모의 수력발전소 공사 낙찰의향서를 접수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회사의 첫 조지아 수주다.

현대건설은 조지아 북서부 산악지대인 스와네티 지역 넨스크라강 일대에 280㎿급 수력발전소와 댐(높이 130m, 길이 887m), 터널(2개소) 등을 건설하게 된다. 프로젝트는 엔지니어링, 구매, 건설 등 전 과정을 일괄 수행하는 턴키(Turnkey) 방식으로 진행한다. 총 공사금액은 7억 3,700만 달러로 현대건설 분량은 이중 3억 3,200만 달러(약 3,886억원, 45%)다. 수력발전소는 공사 완공 후 연평균 1,219GWh 규모의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조지아 국민의 전력 사용량을 감안하면 약 60만명이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이 사업은 한국수자원공사와 조지아 정부가 공동으로 발주한 프로젝트다. 발주처인 JSC 넨스크라 하이드로는 수자원공사의 조지아 법인이다. 수자원공사가 88%, 조지아정부와 유럽부흥개발은행(EBRD)이 각각 7%와 5%의 지분을 보유했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