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오거돈 "정무직 잇단 사의, 시정 차질 없다"…전격적으로 2기 준비

  • 조원진 기자
  • 2019-11-18 19:33:00
  • 전국
오거돈 '정무직 잇단 사의, 시정 차질 없다'…전격적으로 2기 준비

18일 오거돈(사진) 부산시장이 최근 사의를 표명한 경제부시장과 부산연구원장의 업무공백에 따른 우려에 대해 “시정에 차질이 생기지 않을까 염려하고 있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오히려 “더 활발하게 시정을 변화시켜 나가는 계기로 만들 것”이라고 의지를 표명했다. 아울러 “시정운영에 흔들림이 없도록 내년 총선에 출마할 용의가 있는 정무직, 일반직 공무원은 조기에 결단을 내려 업무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오 시장은 이날 주간업무회의를 통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 굵직한 국제행사들을 마치면 12월부터 빠르고 전격적으로 2기를 준비할 것”이라며 민선 7기의 새로운 구상도 밝혔다. 공무원 중심 혁신과 정무직 역할 조정, 시장 역할 변화 등이 오 시장이 밝힌 시정 구상방향의 골자다.

시정 운영체제의 변화를 위해 오 시장은 첫째로 “공무원 중심의 혁신”을 강조하며 “계속해서 공무원이 시정을 주도할 수 있도록 인사 등의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 말했다. 변화의 두 번째 과제로는 “정무직 공무원의 역할조정”을 꼽았다. 오 시장은 “민선7기 초기에는 변화의 추동력을 만들기 위해 정무직의 강한 드라이브가 필요했다”며 “이제 충분히 공무원 조직이 강하고 유연해졌으니 정무직은 본래의 역할대로 핵심적 의제와 정무적 역할에 집중하며 공무원과 유기적으로 협력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오 시장은 “정무직의 역할과 중요성이 저하되는 것은 아니”라며 “여전히 정무직의 역할은 시정에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는 “시장의 역할 변화”를 꼽았다. 오 시장은 “시장은 시정 모든 업무에 무한책임을 갖고 있지만 하나부터 열까지 모든 일을 할 수는 없다”며 “내년부터 시장은 핵심의제를 결정하고 그를 해결하는 데 모든 역랑을 집중하겠다”고 부시장과 실·국장 중심의 운영체제를 강화해나갈 것임을 밝혔다. 특히 오 시장은 “실·국장은 시 정부의 장관”이라며 “그에 걸맞은 책임과 권한을 행사해 시의 중심에 서달라”고 당부했다. 수평적 네트워크를 통해 내부 부서간의 벽을 없애고 수직적 네트워크를 통해 시민의 뜻이 곧장 시장에게 전달되도록 하는 조직체제를 주문하기도 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