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웹케시·트랜스코스모스코리아, 부산에 통 큰 투자…좋은 일자리 400개 창출

웹케시, 핀테크 성장산업 기반의 우수 인재 채용
좋은 일자리 100개 이상 창출 기대
트랜스코스모스코리아, ICT 기반 컨택센터 신·증설 추진
남성상담사 등 300개 이상 일자리 창출

  • 조원진 기자
  • 2019-11-18 19:53:38
  • 전국
웹케시·트랜스코스모스코리아, 부산에 통 큰 투자…좋은 일자리 400개 창출
18일 부산시청에서 석창규(왼쪽부터) 웹케시그룹 회장, 오거돈 부산시장, 권상철 트랜스코스모스코리아 대표가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는 18일 오후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오거돈 시장과 석창규 웹케시그룹 회장, 권상철 트랜스코스모스코리아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두 회사와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웹케시는 이번 MOU를 통해 부산에 연구·개발(R&D)센터를 신설하고 100명을 고용한다. 좋은 일자리 창출과 청년·전문인력 친화적인 신산업 클러스터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서다. 웹케시는 블록체인 규제 자유 특구 지정, 기업 친화적 투자유치 정책, 풍부한 기술개발 인력, 첨단 ICT에 특화된 산·학·연 연구기반 등을 투자 이유로 꼽았다.

트랜스코스모스코리아는 이번 투자 확대를 통해 2021년까지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등 차세대기술과 상담서비스를 결합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컨택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완성도 높은 기술력과 제품 이해도가 요구되는 정보기술 상담 특성상 남성 상담원도 대거 채용할 예정이며 기술개발인력도 집중 양성한다. 이로써 300개 이상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

부산시도 특성화고 정보기술 상담 양성반 수료자와 해당 기업의 취업 연계를 통해 정보기술 상담 전문가 육성을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오 시장은 “이번 투자가 부산의 산업구조 고도화와 기업 투자환경 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지역 인재들에게도 스타트업 활력, 좋은 일자리 마련 등으로 큰 힘이 될 것”이라 밝혔다.

웹케시는 1999년에 설립된 기업용 B2B(기업 간 전자상거래) 핀테크 솔루션 서비스 제공 기업으로 연 매출 780억원의 국내 핀테크 1세대 기업이다. 부산대 창업지원센터에 설립된 ‘피플앤커뮤니티’가 전신으로 부산에서 시작해 B2B핀테크 솔루션 전문기업으로 성장했다. 국내 최초 타이틀도 여러 개로 편의점 현금자동입출금기(ATM)와 기업용 가상계좌, 기업용 인터넷뱅킹을 개발했다. 올해 1월 국내 핀테크 기업 최초로 코스닥에 상장됐다. 주력 상품으로는 1만6,000개의 회원사를 확보한 ‘경리나라’, 대기업과 공공기관의 자금관리 솔루션인 ‘브랜치’, 세무사 지원 플랫폼 ‘위멤버스클럽’ 등이 있다. 올 3·4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72% 증가한 웹케시는 2021년까지 100만 가맹점을 목표로 ‘제로페이’ 관련 투자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웹케시는 1,000조원 규모의 글로벌 핀테크 시장에 뛰어들어 웹케시글로벌을 통해 2012년 중국법인, 2013년 캄보디아법인, 2014년 일본법인, 올해 베트남 법인 설립 등 사업 확장에 주력해 왔다. 지난 9월에는 독일의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인 SAP와 업무를 제휴했다.

트랜스코스모스코리아는 동종업계 최다 국내외 고객사 200여 개를 보유한 글로벌 BPO(업무처리 아웃소싱) 전문기업으로 컨택센터 서비스를 주축으로 상담톡, 백오피스, 디지털 마케팅, 챗봇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정보통신기술 상담에 특화된 인력을 선발·육성해 차별화된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 덕분에 정보통신기술 기업 상담 분야에서 독보적 기술을 보유한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해당 분야 서비스 증가 추세에 맞춰 매년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실제 2016년 대비 2018년 매출액은 704억원이나 늘어났다. 9년 연속 신용등급 A 이상을 받는 등 재정적으로도 견실한 중견기업이기도 하다. 트랜스코스모스코리아는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 중 유일하게 부산에 컨택센터를 개설하고 세계 최대 정보기술 기업을 필두로 10개 고객사의 서비스센터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