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리비아서 드론 추정 공습...최소 7명 숨지고 30명 다쳐

북아프리카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의 한 공장 공습당해

리비아, 드론, 아랍에미리트, UAE, 공습

리비아서 드론 추정 공습...최소 7명 숨지고 30명 다쳐
18일(현지시간) 비스킷 공장을 강타한 공습으로 부상당한 한 남자가 리비아의 수도 트리폴리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AP

북아프리카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의 한 비스킷 공장이 공습을 받아 민간인들이 최소 7명 숨지고 약 30명이 다쳤다고 AFP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FP통신이 인용한 리비아 보건부에 따르면 피습 공장이 트리폴리 남부 와디 알-라베이에 있다며 사망자에는 리비아인뿐 아니라 이집트, 방글라데시 등 외국인들이 포함됐다.

유엔(UN)이 지지하는 리비아통합정부(GNA)는 동부 군벌 측 아랍에미리트(UAE) 드론(무인 항공기)들이 이 공장을 공습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해당 지역에선 올해 4월께부터 리비아통합정부와 리비아국민군(LNA)의 교전이 이어지고 있다. 유엔에 따르면 지금까지 양측의 교전으로 민간인들을 포함해 약 1,100명이 숨지고 6,000여명이 다쳤으며 12만명이 피란했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