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목숨 걸겠다"는 황교안 단식 "저를 내려놓는다, 모든 것을 비우겠다"

황교안 단식에 전여옥 등 내부서도 비판적인 시선 보내
박지원 "위기 단식으로 극복, 국민이 감동하지 않는다"

  • 김진선 기자
  • 2019-11-20 16:09:11
  • 정치일반

황교안 단식

'목숨 걸겠다'는 황교안 단식 '저를 내려놓는다, 모든 것을 비우겠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는 단식 투쟁을 시작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죽기를 각오하겠다”며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황 대표는 20일 오후 청와대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절체절명의 국가 위기를 막기 위해 죽기를 각오하고 무기한 단식투쟁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에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철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철회 등 3가지롤 요구했다. 자신의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단식을 계속할 계획이다.

황 대표는 “대통령께서 자신과 한 줌 정치 세력의 운명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운명, 앞으로 이어질 대한민국 미래를 놓고 결단을 내려주실 것을 단식으로 촉구한다”며 “단식을 시작하며 저를 내려놓는다. 모든 것을 비우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목숨 걸겠다'는 황교안 단식 '저를 내려놓는다, 모든 것을 비우겠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소미아 갈등에는 “일본과의 경제갈등을 지소미아 폐기 갈등으로 뒤바꾼 문재인 대통령이 이제 미국까지 가세한 더 큰 안보전쟁·경제전쟁의 불구덩이로 대한민국을 밀어넣었다”고 주장했다.

패스트트랙 법안에는 “공수처법은 힘 있는 자, 고위직을 법에 따라 벌주자는 선의 법이 아니고 문재인 정권의 경제, 안보정책에 반대하는 자를 탈탈 털어 결국 감옥에 넣겠다는 악법 중에 악법”이라는 주장을 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추진에 대해서는 “국민의 표를 도둑질하려는 이합집산 법이며 ‘자신들 밥그릇 늘리기’ 법”이라며 “이 정권과 그에 야합한 세력들의 연합으로 국회를 장악하고 개헌선까지 넘어서는 것을 어떻게 양심을 가진 정치인으로서 볼 수 있나”라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저는 목숨을 걸고자 한다”며 “대통령께서 대한민국의 운명, 대한민국 미래를 놓고 결단을 내려주실 것을 단식으로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

현재 당 상황에 대해서는 “국민의 지엄한 명령을 받들기 위해 부여된 칼을 들겠다. 국민 눈높이 이상으로 처절하게 혁신하겠다”며 “문재인 정권의 망국(亡國) 정치를 분쇄하려면 반드시 대통합이 이루어져야 한다. 대통합 외에는 어떤 대안도 우회로도 없다. 대승적 승리를 위해 각작의 소아(小我)를 버릴 것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목숨 걸겠다'는 황교안 단식 '저를 내려놓는다, 모든 것을 비우겠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20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는 단식 투쟁을 시작, 김문수 전 지사(왼쪽)와 차명진 전 의원이 옷을 입혀주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 내부에서는 황 대표의 단식을 두고 다양한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이런 방식의 제1야당으로는 국민의 눈높이에 부응할 수 없다”며 “위기를 단식으로 극복하려 해도 국민이 감동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전여옥 한나라당(전 한국당) 전 의원은 이날 서울 종로구 변호사회관빌딩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주최로 열린 ‘10월 국민항쟁 평가 및 향후 과제 세미나’에서 “단식 투쟁한다는 말 듣고 앞이 새까매졌다. 왜 자해행위를 하냐”며 “제1야당 대표가 그렇게 힘이 없는 존재인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