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건설업계

대림산업 "해외 특수교량시장 본격 개척"

브루나이 최대 '템부롱대교' 준공
터키선 세계 최장 현수교도 건설

  • 김흥록 기자
  • 2019-11-27 16:46:09
  • 건설업계
대림산업 '해외 특수교량시장 본격 개척'

대림산업(000210)이 브루나이 현지 최대 교량 공사를 마무리했다. 대림산업은 브루나이에서 지난 2015년 수주한 교량건립 사업인 ‘템부롱대교(사진)’를 준공했다고 27일 밝혔다.

템부롱대교는 총 30km의 길이에 초장대교량으로 해상에 지어지는 해상교 부분만 14.5km에 이른다. 템부롱 대교가 있는 템부롱 지역과 무아라 지역은 동·서로 나뉘어 있어 서로 왕래하는데 도로로 3~4시간, 해상으로는 1~2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이번 대교 완공으로 차로 20분이면 도착할 수 있게 됐다. 템부롱대교는 브루나이 전역을 연결해 브루나이만이 국제 물류항으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세계 특수교량시장은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우리나라 건설회사에 대한 브루나이의 신뢰를 바탕으로 중국업체와의 경쟁 끝에 수주를 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고 대림산업은 설명했다.

대림산업은 현재 해외 특수교량시장 개척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 2013년 여수와 광양을 연결하는 ‘이순신대교’로 세계에서 6번째로 현수교 기술 자립화에 성공했다. 브루나이는 해상특수교량 기술 자립화를 달성한 이후 대림이 처음으로 진출한 해외시장이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에는 일본업체들과 경쟁 끝에 터키에서 세계에서 가장 긴 현수교 건설공사를 따냈다. 현재 터키에서 총 사업비 3조 5,000억원 규모의 차나칼레 교량을 건설하고 있다./김흥록기자 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