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음식 폐기물을 퇴비로”...GS리테일, 자원 순환모델 구축

매장·공장에서 발생한 음식 폐기물
퇴비화 거쳐 거래농장에 무상 지원
연간 10톤 규모로 농장 3곳에 공급

  • 박민주 기자
  • 2019-11-28 10:21:42
  • 생활

GS리테일

“음식 폐기물을 퇴비로”...GS리테일, 자원 순환모델 구축

슈퍼마켓에서 발생한 음식물 폐기물이 퇴비로 만들어져 거래 농장에 공급된다.

GS리테일(007070)은 슈퍼마켓 GS더프레시와 신선 먹거리 전용 공장에서 발생하는 음식 폐기물을 퇴비로 만들어 거래처 농장에 무상 공급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음식 폐기물이 자체 유통망 내에서 퇴비로 재사용되는 순환 모델을 구축한 것은 유통업계 처음이다.

퇴비를 공급받는 곳은 경기도 안성과 가평, 충남 천안의 농장 3곳이다. 이들 농장에서는 GS리테일에 포도와 배 등을 공급하고 있으며 연간 약 37톤의 퇴비를 사용하고 있다.

GS리테일은 이 모델을 통해 중소 거래처에서 사용하는 퇴비의 27% 수준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퇴비 제조에 들어가는 비용은 모두 GS리테일이 부담한다.

GS리테일은 앞으로 퇴비 생산량을 늘려 공급 공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정춘호 GS리테일 전략 부문장은 “협력사의 영농 비용 절감에 도움이 되는 상생 경영활동과 환경보호를 적극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