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윤석헌 “DLF식 단기이익 관행, 투자자·금융사 모두에 피해”

■외국계 금융사 CEO와 오찬간담회
"해외금융중심지, 10년 추진했지만 성과 도출 못 해"
"금감원, 규제 개선 등 적극 노력할 것"

윤석헌 “DLF식 단기이익 관행, 투자자·금융사 모두에 피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외국계 금융사 최고경영자(CEO) 오찬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금감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해외 주요국 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등과 같은 금융사의 단기적 이익을 좇는 영업관행이 투자자와 금융회사 모두에 큰 피해를 입힌다”고 지적했다.

윤 원장은 2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외국계 금융회사 최고경영자(CEO) 오찬간담회에서 “DLF 사태로 상품도입에 있어 해외 금융회사의 역할, 상품판매 과정의 판매사와 투자자 간 기울어진 운동장 등 다양한 논란이 있지만 모두가 동의하는 사실은 취약한 소비자 보호와 내부통제가 투자자와 금융사 모두에 큰 피해를 입힌다는 점”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투자자의 재산상 손실은 물론이거니와 금융사 입장에서도 단기적인 이익을 좇는 영업관행이 결국 소비자 보호 약화 및 투자자의 신뢰를 손상시켜 금융사의 장기적인 성장을 해친다”고 밝혔다. 금융사의 눈 앞의 이익만 찾는 영업 관행은 금융소비자의 투자 손실로 이어질 수 있고 나아가 이는 국민의 금융사에 대한 신뢰 저하 및 금융투자 기피로 이어져 금융사도 안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미다.

윤 원장은 “이러한 시각에서 금감원은 금융소비자의 신뢰 확보를 위해 금융상품 전 단계를 아우르는 감독방안 마련 등 다양한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여러분들도 지속 가능 영업의 관점에서 준법경영을 넘어 윤리경영을 정착시켜 금융소비자와 함께 성장하는 경영모델을 뿌리내려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는 BNP파리바, 중국공상은행, 뉴욕멜론은행, 미쓰이스미토모은행, 노무라금융투자, 동양생명, 맥쿼리자산운용, AIG 손해보험 등 18개 외국계 금융사 CEO가 참석했다. 윤 원장은 외국계 금융사의 한국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금융중심지 추진 법안과 정책을 시행한 지 10년이 지났지만 국내 진입 외국계 금융회사 수가 5년 넘게 정체되는 등 아직 만족스러운 성과를 도출하지 못하고 있다”며 “일각에서 한국 규제 장벽이 높고 세제 측면에서도 진입의 유인이 적다고 이야기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금감원은 이런 부문의 개선이 이뤄지도록 적극 노력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국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널리 알려서 한국의 금융중심지가 활력을 얻는데 힘을 보태달라”고 당부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