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펀드·신상품

주유소·임대주택·해외부동산 줄줄이 상장 채비

[상장리츠 ‘나홀로 열풍’]
SK네트웍스 주유소 193곳 자산
'코람코 에너지플러스' 내년 공모
오피스 빌딩·임대아파트 등 기초
'이지스밸류플러스'도 진입 예정

  • 이완기 기자
  • 2019-12-05 17:48:58
  • 펀드·신상품
내년에는 주유소, 임대주택, 해외 부동산 등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다양한 공모리츠(REITs)들이 상장될 것으로 전망된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코람코 에너지플러스 리츠’가 내년 공모 시장에 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람코자산신탁이 현대오일뱅크와 함께 매입한 SK네트웍스 직영주유소 193개를 자산으로 하는 공모리츠다. 코람코자산신탁과 현대오일뱅크 컨소시엄이 인수한 SK네트웍스의 주유소 314개 중 193개가 리츠에 담길 예정이다. 예상 시가총액 규모는 4,000억원대, 배당수익률은 약 6%대로 예상된다. 코람코자산신탁은 상장을 추진하기 위해 내년 2월 국토교통부에 영업인가를 신청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경자 삼성증권 연구원은 “상장이 이뤄진다면 아시아 최초의 주유소 리츠가 된다”며 “국내 리츠도 투자자산의 다변화와 시장 확대를 시사하는 사례”라고 말했다.

이지스자산운용의 ‘이지스밸류플러스리츠’도 내년에 증시에 진입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제주 조선호텔과 서울 태평로에 위치한 오피스 빌딩 등을 담은 리츠다. 당초 올해 11월 상장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상장 연기가 결정된 바 있다. 당시 공모 규모는 약 2,000억원대, 목표 수익률은 6% 정도로 제시됐다. 또 임대아파트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이지스 레지던스리츠’도 상장 준비 중으로 기초자산은 인천 부평구 임대아파트(약 5,000가구)다. 이 밖에도 KB부동산신탁은 홈플러스 안성 물류센터, 오피스 등을 담은 리츠 상장을 준비하고 있으며 하나자산신탁도 제주시와 경기도 소재의 민간임대주택, 서울 강남구 소재의 오피스빌딩, 대전시 소재 리테일 등을 담는 리츠 상장을 계획하고 있다. 마스턴투자운용은 서유럽 4개 국가의 사무용 빌딩에 투자하는 리츠 상장을, 제이알투자운용은 벨기에 사무용 빌딩에 투자하는 리츠를 상장할 예정이다. 김열매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개인들에게는 투자 성향과 투자 규모 및 기간을 고려해 선택할 수 있는 선택지가 많아지는 것이며 자산을 보유한 기업들은 자산을 유동화할 수 있는 경로가 다양해진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리츠 종목이 담고 있는 자산의 공실률, 부동산 경기 변화에 따른 리스크 등에는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완기기자 kinge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