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시동' 유쾌한 웃음X따뜻한 공감, 케미 맛집 포인트 3 공개
마동석,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의 유쾌한 연기 변신과 시너지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시동>이 개성만점 캐릭터들의 다채로운 케미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 인생 최대의 적수! 1도 양보 없는 상극 케미

사진=NEW/㈜외유내강




영화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케미 맛집 <시동>의 첫 번째 케미 포인트로 인생 최대 적수 ‘거석이형’과 ‘택일’의 상극 케미를 꼽을 수 있다. 우연히 장풍반점에서 만나게 되는 두 캐릭터는 하나부터 열까지 사사건건 부딪히며 살벌하면서도 웃픈 동거를 해 나간다. 남다른 포스와 손맛으로 ‘택일’을 제압하는 ‘거석이형’과 언제나 매를 벌지만 하고 싶은 말은 참지 않는 ‘택일’의 모습은 1도 양보 없는 앙숙 케미로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반항기 가득한 ‘택일’의 태도가 썩 마음에 들진 않지만 장풍반점의 식구로 받아들인 ‘거석이형’이 ‘택일’에게 인생의 참맛을 알려주는 과정은 마동석과 박정민의 특별한 연기 호흡이 더해져 한층 버라이어티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 떨어져도 함께인 절친! 유쾌함과 따뜻함을 오가는 찐친 케미

사진=NEW/㈜외유내강


두 번째 케미 포인트는 티격태격하지만 눈빛만으로 통하는 오랜 절친 ‘택일’과 ‘상필’의 케미다. 공부든 반항이든 어설프지만 함께 있으면 세상 두려울 것 없는 ‘택일’과 ‘상필’은 유쾌함과 따뜻함을 오가는 찐친의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또한 글로벌 파이낸셜에 취업해 상상도 못한 사회생활을 시작한 ‘상필’을 걱정하는 ‘택일’과 동네를 떠난 ‘택일’에게 엄마 ‘정혜’의 소식을 전하며 든든하게 챙겨주는 ‘상필’의 모습은 서로를 생각하는 마음이 깊은 따뜻한 우정을 보여주며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일 것이다. 이렇듯 거칠지만 순수한 매력의 캐릭터로 완벽하게 변신한 박정민과 정해인의 전에 없던 절친 케미는 <시동>만의 역동적인 시너지와 생생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 반항아 아들과 불 같은 손맛의 엄마! 현실감 넘치는 모자 케미



사진=NEW/㈜외유내강


마지막 케미 포인트는 매를 버는 반항아 ‘택일’과 엄마 ‘정혜’의 모자(母子) 케미다. 반항기 가득한 ‘택일’과 그런 아들 생각에 걱정 마를 날 없는 엄마 ‘정혜’의 모습은 현실감 넘치는 가족의 모습으로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전직 배구 선수 출신 다운 불 같은 손맛의 엄마 ‘정혜’와 하기 싫은 것도 해야 하는 세상에서 하고 싶은 것만 고집하는 아들 ‘택일’이 갈등하고 부딪히는 모습은 현실적인 대사가 더해져 더욱 리얼함을 더한다. 특히 누구보다 아들을 사랑하지만 표현에 서툰 엄마 ‘정혜’로 분한 염정아와 아들 ‘택일’ 역 박정민의 자연스러운 생활 연기가 돋보이는 두 배우의 연기 호흡은 극을 한층 풍성하게 채운다. 이처럼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공감까지 풍성한 ‘재미와 케미’가 가득한 영화 <시동>은 올 겨울 극장가를 완벽하게 사로잡을 것이다.

‘재미와 케미’를 모두 사로잡을 역대급 캐릭터들의 유쾌한 에너지가 넘치는 영화 <시동>은 2019년 12월 18일 개봉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