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33년 무료급식 봉사한 95세 할머니 'LG의인상'

역대 최고령 수상자

33년 무료급식 봉사한 95세 할머니 'LG의인상'

95세의 고령에도 33년간 한결같이 무료급식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정희일(사진) 할머니가 ‘LG(003550) 의인상’을 받는다. 지난 2015년 LG 의인상이 제정된 이래 수상자 117명 중 최고령 수상자다.

9일 LG복지재단에 따르면 정 할머니는 1986년부터 서울 영등포구의 무료급식소 ‘토마스의 집’에서 33년째 급식 봉사를 하고 있다. 토마스의 집은 당시 천주교 영등포동 성당 주임신부였던 염수정 추기경이 인근 행려인들을 돕기 위해 신자들과 함께 설립한 국내 최초의 행려인 대상 무료급식소다. 하루 평균 500여명, 연간 14만여명에 달하는 어려운 이웃들이 이곳에서 끼니를 해결하고 있다.

정 할머니는 토마스의 집이 재정난 등으로 세 번이나 자리를 옮겼음에도 묵묵히 다른 봉사자들의 버팀목 역할을 해왔다. 토마스의 집이 문을 열지 않는 날을 빼고 일주일에 5일 동안 매일 새벽부터 당산동 자택에서 버스를 타고 영등포역 인근 토마스의 집으로 출근해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정 할머니는 “당연한 일을 했을 뿐 상을 받기 위해 한 봉사가 아니다”라며 LG 측의 의인상 수상 제안을 여러 번 사양하다가 결국 수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LG복지재단의 한 관계자는 “95세의 나이에도 할 수 있는 한 어려운 이들을 위한 봉사를 멈추지 않겠다는 정 할머니의 진심 어린 이웃사랑 정신이 우리 사회에 확산하기를 바라는 뜻에서 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