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신세계 스타필드 레저시설 ‘아쿠아필드’ 베트남 진출

베트남의 ‘삼성’ VIN그룹과 마스터프랜차이즈 계약
2020년 나트랑·푸꾸옥 오픈...호텔 등 추가 도입 검토

  • 박민주 기자
  • 2019-12-10 10:23:50
  • 생활
신세계 스타필드 레저시설 ‘아쿠아필드’ 베트남 진출
지난 9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서화영(오른쪽) 신세계건설 상무가 팜 띠 딴 흐엉 빈펄 부대표와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제공=신세계(004170)

신세계 스타필드의 대표적 레저시설인 ‘아쿠아필드’가 베트남에 진출한다. 지난 2016년 스타필드 하남에 첫 선을 보인 아쿠아 필드는 워터파크와 스파, 푸드코트 등을 갖춘 복합 휴양시설이다.

신세계그룹은 신세계건설(034300)이 베트남 리조트 회사 ‘빈펄’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맺었다고 10일 밝혔다. 빈펄은 ‘베트남의 삼성’으로 불리는 빈 그룹의 리조트 회사다.

이번 계약으로 신세계건설은 2020년 말 개장하는 빈펄의 나트랑과 푸꾸옥 리조트에 아쿠아필드 시설을 시공하고, 10년간 티켓 판매액의 일정 부분을 로열티로 받게 된다. 신세계건설은 향후 빈 그룹이 운영하는 호텔과 쇼핑몰 등에도 아쿠아필드가 입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신세계건설은 이번 베트남 개발에 기존 아쿠아필드 공사를 진행했던 국내 인테리어, 시공업체들과 함께 참여할 계획으로 국내 협력회사들의 성장을 돕는 상생 효과도 기대된다.

양춘만 신세계건설 대표는 “이번 베트남 진출은 휴양 레저 시설 신규 도입을 위해 여러 나라를 물색하던 빈 그룹의 제안으로 진행됐다”며 “아쿠아필드가 해외에서도 통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인 만큼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