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전이 없이 거대 난소종양 절제술 개발

김용욱 가톨릭대 교수
"1~1.5㎝ 절개창만으로 제거"

전이 없이 거대 난소종양 절제술 개발
*사진제공=인천성모병원

김용욱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산부인과 교수가 종양세포의 복강 내 전이를 최소화하면서 거대 난소종양(낭종)을 절제하는 새 수술법을 소개해 주목을 받고 있다.

김 교수는 제48차 미국부인과내시경학회(AAGL) 국제학술대회에서 ‘폴리도뇨관을 이용한 거대 난소종양 단일공 복강경수술법’을 소개해 이목이 집중됐다. 수술법을 담은 동영상은 최근 열린 제29차 대한산부인과내시경학회 학술대회에서 ‘가장 우수한 수술 동영상’으로 선정됐다.

전이 없이 거대 난소종양 절제술 개발
김용욱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교수

이 수술법은 크기 30㎝ 이상인 거대 난소종양을 배꼽 중앙의 1~1.5㎝의 작은 절개창 1개(단일공)를 통해 제거한다. 특히 난소종양 내 액상 내용물이 누출되지 않게 폴리도뇨관의 풍선을 부풀려 당기면서 내용물을 흡입한 후 부피가 줄어든 난소종양을 수술용 주머니에 넣어 복강 밖으로 끄집어낸다.

이 수술법은 악성 난소종양(난소암) 및 경계성 난소종양 환자에서 수술 중 전이를 예방할 수 있는 획기적인 수술법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 교수는 “거대 난소종양에 대한 기존의 복강경수술은 수술 중 종양세포의 복강 내 누출로 복벽을 길게 절개하는 개복수술에 비해 전이 위험이 높았다”며 “하지만 새 수술법을 적용하면 1~1.5㎝의 작은 절개창만으로도 거대 난소종양을 전이 없이 안전하게 제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최근 새롭게 출발한 대한단일공수술학회 초대 회장으로 선임됐다. 그는 단일공 복강경수술을 이용한 자궁 전부절제술, 자궁근종절제술 및 자궁경부암에 대한 광범위 자궁절제술을 세계 최초로 발표한 바 있다. 지난해 6월에는 국내 최초로 부인암 수술을 포함한 단일공 복강경수술 5,000례를 달성했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