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설

[사설]여전히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

  • 2019-12-11 00:05:00
  • 사설
세계경영으로 경제개발을 이끈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9일 밤 별세했다. 김 전 회장은 샐러리맨을 거쳐 만 30세에 자본금 500만원으로 대우실업을 창업해 거침없는 확장경영으로 재계 2위 그룹을 일군 신화적 인물이다. 이슬람 카리모프 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그를 칭기즈칸에 빗대 ‘킴기즈칸’이라 부른 데서 볼 수 있듯 수단과 리비아 등 아프리카는 물론 폴란드·헝가리 등 동유럽까지 영토확장은 끝이 없었다. 한때 해외 고용인력이 15만명을 넘을 정도로 세계 시장을 개척하기 위한 그의 도전은 한국 산업사의 한 장면을 선명하게 아로새겼다. 국민들에게 그의 철학을 담은 저서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는 희망이요 자부심이었다.

하지만 외환위기는 그의 운명을 바꿔놓았다. 김 전 회장이 1980년대 중반 “천시(天時 )와 인재(人才)의 만남이 오늘의 대우를 이뤘다”고 했지만 정작 외환위기는 그의 편이 되지 않았다. 문어발식 외형확장은 금융논리로 구조조정을 강제한 관료들과 충돌을 빚었고, 끝내 그룹을 해체당한 채 유랑의 길을 떠나야 했다. 미국 등이 야생마처럼 세계 시장을 침식하는 그를 포획했다는 서방음모론이 나오기도 했지만 무차별적 차입경영과 그에 따른 부실이 잉태한 국가적 손실에 대한 비판은 오롯이 그가 감당해야 할 몫이다.

김 전 회장에 대한 평가는 이처럼 극단을 달린다. 하지만 자원 하나 없는 나라에서 세계를 무대로 뛰어다니면서 대한민국 브랜드를 알리겠다는 그의 열정은 오늘의 우리가 반드시 따라야 할 족적이다. 생전 한 특강에서 “개발도상국 한국의 마지막 세대가 돼 ‘선진 한국’을 물려주고 싶었다”고 한 말은 그가 삶 내내 간직했던 소망이었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고인이 일생을 통해 보여준 창조적 도전 정신을 이어받겠다”고 밝힌 것은 그의 이런 꿈을 후배 기업가들이 물려받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정부 역시 김 전 회장의 타계를 계기로 글로벌 추세를 역류하는 규제의 족쇄로 발목을 잡을 게 아니라 기업들이 밖으로 눈을 돌려 뛸 수 있게 할 방법이 무엇인지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