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피플

태광산업, '2019년 큰빛 나눔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

태광산업, '2019년 큰빛 나눔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
태광산업은 13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개최한 ‘2019년 태광산업 큰빛 나눔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태광산업
태광산업(003240)은 13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2019년 태광산업 큰빛 나눔 아이디어 공모전’ 발표회와 시상식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고객이 진정으로 원하는 나눔활동에 대해 듣고 이를 활용해 새로운 사회공헌 사업을 발굴하기 위한 행사다.

태광산업은 ‘제조업 특성을 반영한 친환경 아이디어’와 ‘기업의 사회적 기여 실현을 위한 나눔활동 아이디어’를 주제로 지난 10~11월 제안서를 접수 받았다. 창의성, 기획력, 실현가능성 등을 토대로 서류 심사와 참가자 발표 심사를 거쳐 총 50여개 참가팀 중 4건의 수상작을 선정했다.

대상으로는 태광산업의 방적사 제품과 저융점섬유(LMF)로 만든 ‘패브릭 컵홀더’ 아이디어를 제안한 서다현·옥우정(경북대 3학년) 팀이 선정됐다. 이들에게는 상장과 상금 200만원이 수여됐다. 컵홀더는 코팅처리와 컬러잉크 사용으로 재활용하기 어렵고 썩는 데 20년 이상이 소요될 만큼 환경오염을 초래한다.

패브릭 컵홀더는 친환경 섬유로 생산하고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환경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옥우정 학생은 “태광산업의 로고가 담긴 패브릭 홀더가 전국 방방곡곡 비치돼 태광의 사회적 가치가 널리 퍼지길 바란다”고 대상 수상 소감을 밝혔다.

최우수상은 폐 페트병을 재활용해 친환경 보온용품(이불, 패딩 등)을 생산하는 아이디어를 제안한 최진현 태광산업 경영기획팀 부장이 선정됐고 이외 우수상 1건과 장려상 1건에 상장과 상금이 수여됐다.

태광산업은 수상작 아이디어를 면밀히 검토한 뒤 2020년 실제 사회공헌 사업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태광산업 관계자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고객의 소리를 직접 들을 수 있어 많은 도움이 됐다”며 “행사로 그치는 게 아니라 아이디어가 실제 사회공헌 사업에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태광산업, '2019년 큰빛 나눔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
태광산업은 13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개최한 ‘2019년 태광산업 큰빛 나눔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에서 홍현민(왼쪽 네번째) 태광산업 대표와 김형생(왼쪽 일곱번째) 태광산업 대표가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태광산업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