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공기업

건보공단, 부당청구 장기요양기관 신고인에 7만3,000만원 포상금 지급

신고인 1인 1억7,000만원 포상금 최고액 받아
“재정누수 방지 위해 힘쓸 것”

  • 박홍용 기자
  • 2019-12-23 09:44:36
  • 공기업

건보공단, 장기요양기관, 신고인, 재정누수, 신고인 1인

건보공단, 부당청구 장기요양기관 신고인에 7만3,000만원 포상금 지급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서울경제DB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올해 부당청구 장기요양기관을 신고한 137명에가 총 7억3,0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23일 건보공단에 따르면 신고포상금은 부당한 방법으로 장기요양급여비용을 청구한 장기요양기관을 신고한 사람에게 부당금액의 일정비율을 포상금(최대 2억원)으로 지급하는 제도다. 올해 공단이 지급한 1인 최고 포상금은 1억7,000만원으로 역대 최고 금액이다. 신고인은 장기요양기관의 종사자가 동일법인 내 다른 사업장에 근무해 근무인력수가 부족함에도 부족하지 않은 것처럼 부당하게 장기요양급여비용을 청구한 기관을 신고하여 장기요양보험 재정누수를 방지하는데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고 공단은 설명했다.

공단에 따르면 2009년 4월 장기요양기관 신고포상금 제도 도입 이후, 부당청구 장기요양기관 신고인과 포상금 지급액은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현재까지 지급된 포상금은 총 48억원에 이른다.

올해 포상금을 지급받은 137명의 공익신고로 장기요양기관에 대한 조사결과, 146개 기관에서 75억 원의 부당청구를 적발했다. 이 가운데 내부종사자의 신고에 의한 부당적발 금액이 69억 원으로 전체 부당적발 금액의 91.7%를 차지하고 있어 내부종사자 신고에 의한 부당 적발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은 장기요양제도의 지속가능성 확보와 재정누수방지를 위해 지난해 12월 부당청구 종합관리대책을 수립해 장기요양업무추진단계별로 재정누수요인을 제거하고 체계적인 부당청구 관리방안을 마련하여 부당청구에 대한 국민인식 개선을 위해 적극적인 홍보를 추진하고 있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기관의 자율적 시정을 유도하기 위해 부당청구 주요 사례를 노인장기요양보험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청구우수기관을 청구그린기관으로 모델화하는 등 장기요양기관의 부당청구 사전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