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조국, 그럴 만한 잘못 한 적 없어"…'서울대 직위해제 반대' 서명 운동 확산

  • 김경훈 기자
  • 2020-01-17 13:29:00
  • 사회일반

조국, 서울대, 직위해제, 반대운동, 문재인, 법무부장관, 정경심

'조국, 그럴 만한 잘못 한 적 없어'…'서울대 직위해제 반대' 서명 운동 확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가운데 서울대가 조 전 장관의 직위해제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전해지면서 지지자들이 이를 막기 위한 반대 서명 운동에 나섰다.

17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조국 교수님에 대한 직위해제를 막아주세요’라는 제목의 조 전 장관 직위해제 반대 서명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서명 인원은 이날 오전 기준으로 3만2,000명을 넘어섰다.

해당 사이트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의 직위해제에 반대하는 재외교민들이 이 서명 사이트를 개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진위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서명 게시자는 “잠자리에 들 무렵, 서울대가 조국 교수에 대한 직위해제를 검토하고 있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접했다”며 “(조 전 장관은) 법무부 장관을 맡겠다고 하지 않았으면 가족들과 안락하고 즐거운 나날을 보낼 수 있었다. 검찰 개혁이라는 소명을 위해 나섰다는 이유 하나로 가정이 풍비박산 나고 감당할 수 없는 수모와 고통을 겪고 있는데 마지막 남은 학교마저 직위해제라니”라고 반대 운동에 나선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젠 더 감내해야 할 수모도 남아 있지 않을 조국 교수에게 직위해제라니 안 된다. 그럴 수는 없다”면서 “지금까지 ‘내가 있을 곳은 학교’라며 손사래를 쳐왔던 분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손길에 ‘딱 이번뿐’이라며 ‘이 직을 마치면 반드시 학교에 돌아가겠다’고 다짐했던 분”이라고도 했다.

'조국, 그럴 만한 잘못 한 적 없어'…'서울대 직위해제 반대' 서명 운동 확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게시자는 이어 “그분의 전부고 마지막 남은 명예가 학교인데 그것마저 빼앗겠다니”라고 지적하면서 “그분은 그럴 만한 잘못을 한 적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게시자는 “눈이 있고 생각이 있다면 조국 교수에게 던져진 공소장이라는 것을 살펴보라. 공소장은 유죄를 주장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죄가 없다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고 지적한 뒤 “공소장을 모두 털어봐도 거기에 권력형 비리가 뭐가 있나. 아무것도 나오지 않으니 딸의 생활기록부와 자기소개서, 아들의 유학 시절 온라인 퀴즈까지 넣은 것 아니냐”고 날을 세웠다.

게시자는 또한 “제발 재판에 성실하게 응하는 것만이 그분이 짐 져야 할 마지막 고통이 되게 해달라”며 “그것마저도 억울하기 이를 데 없는 고통인데 또 다른 고통을 안겨주지는 말라”라고 당부했다.

게시자는 마지막으로 “서울대에 이성과 양식이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달라 간청한다”면서 “해외 동포분들, 한국에 계신 분들, 교수님들, 서울대가 올바른 결정을 하도록 설득하는 데 함께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 서명은 오는 19일까지 5만명의 서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은 지난달 31일 뇌물수수·공직자윤리법 위반·위조공문서행사 등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기소됐다. 이에 대해 같은 날 서울대 측은 “관련 규정에 따라 기소 관련 공문을 통보받으면 직위해제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직위해제는 파면·해임 등 징계처분과는 다른 개념이다. 강의·연구 등 교수로서의 직무를 중단하는 것을 뜻하는데 서울대가 조 전 장관의 직위를 해제한다면 조 전 장관의 올해 1학기 수업은 개설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