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편애중계' 안정환, 야구팀 중계석에 난입..살벌한 경고 '치열한 견제'

  • 김주원 기자
  • 2020-01-21 09:43:29
  • TV·방송
MBC ‘편애중계’에서 안정환이 야구팀을 향해 살벌한 경고장을 보낸다.

'편애중계' 안정환, 야구팀 중계석에 난입..살벌한 경고 '치열한 견제'
사진=MBC ‘편애중계’

모태솔로 3인방의 솔로 탈출을 위한 3대 3미팅을 중계하고 있는 MBC ‘편애중계’ 오늘(21일) 방송에서는 축구팀과 야구팀이 대립각을 세운다. 양 팀 선수들의 마음이 한 여자를 향하려는 위태로운 기운이 감지된 것.

지난 주 파티 매칭에서도 야구팀 선수가 농구팀 선수의 파트너에게 호감을 표현해 뜻밖의 삼각 스캔들을 만들었다. 이에 불안해진 안정환은 야구팀 중계석에 난입, “우리 쪽으로 붙으면 오늘 끝나는 거야!”라고 선(先) 경고를 날리며 철벽 수비를 친다.

한파에도 불구하고 슬리퍼만 신은 채 뛰어온 안정환의 모습에선 극도의 흥분과 다급함이 보였다는 후문이다. 김성주 역시 “야구팀 뭐하고 있는 거야”라며 견제를 보탰다고.

그러나 김제동은 “우리도 속았다!”며 진심어린 억울함을 호소했다고 해 치열한 진실공방전이 예상된다. 과연 이 갈등이 오해에서 비롯된 것일지 아니면 축구팀과 야구팀이 또 다른 사랑의 삼각관계를 탄생시킬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MBC ‘편애중계’ 제작진은 “편애 중계진 모두가 적극적으로 솔루션을 해주며 자기 선수의 솔로 탈출을 응원했다”며 “오늘 방송에서는 모태솔로 선수들의 달라진 모습도 볼 수 있지만 축구팀과 야구팀의 관계도 지켜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한편, 모태솔로 선수들의 3대 3 썸팅으로 중계진들의 편애 대결이 펼쳐질 MBC ‘편애중계’는 오늘(21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