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내칼럼

[무언설태] 법원 "김경수 드루킹 시연 참석 입증"… 그동안 손바닥으로 하늘 가린 셈이네요

[무언설태] 법원 '김경수 드루킹 시연 참석 입증'… 그동안 손바닥으로 하늘 가린 셈이네요

▲법원이 드루킹 일당이 준비한 ‘댓글 조작 프로그램’ 시연회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참석했다는 잠정 판단을 내놓았습니다. 서울고법 형사2부가 21일 재개된 항소심 공판에서 “김 지사의 주장과 달리 드루킹에게 킹크랩 시연을 받았다는 사실은 증명됐다“면서 공모를 판단할 추가심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는데요. 김 지사가 주장한 주요 방어 논리가 사실상 깨진 겁니다. 결국 김 지사가 그 동안 손바닥으로는 하늘을 가린 셈이 됐네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1일 저녁 더불어민주당 정강정책 방송 연설에 나선다고 합니다. 그는 울산시장 선거 개입과 관련해 검찰의 소환 통보를 받고도 개인 일정을 이유로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방송연설은 해도 검찰 소환은 바빠서 못 간다는 게 사실일까요. 아니면 검찰 중간간부 인사로 살아 있는 권력 수사가 무력화될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걸까요.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