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靑 수사' 차장은 교체, 부장은 유임…항명 반복되나

서울중앙지검·동남부지검 차장검사 전원 물갈이
울산 선거개입·유재수 감찰무마 수사 부장 유임
수사방해 논란 의식한 인사…내부갈등 심화될듯

  • 오지현 기자
  • 2020-01-23 11:05:49
  • 청와대
'靑 수사' 차장은 교체, 부장은 유임…항명 반복되나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한 일선 검찰청 차장검사 3명이 전원 교체됐다. 동시에 해당 수사팀의 팀장격인 부장검사들은 유임돼 ‘수사방해’ 논란을 피해가려고 한 것으로 풀이된다.

법무부는 23일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2차장검사를 평택지청장으로, 송경호 3차장을 여주지청장으로 각각 발령내는 등 고검검사급(차장·부장검사)과 평검사 759명 승진·전보 인사를 다음달 3일자로 단행했다.

신 차장은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송 차장은 조 전 장관 가족비리 의혹 수사를 이끌어왔다. 특히 송 차장 이하 수사팀은 조 전 장관 아들의 인턴활동증명서 허위발급에 관여했다는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의 기소 여부를 두고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등 윗선과 갈등을 빚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의혹을 수사한 홍승욱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는 천안지청장으로 전보됐다. 이와 함께 현 정권 인사들이 연루됐다고 알려진 신라젠 주가조작 사건 수사 지휘라인인 신응석 서울남부지검 2차장검사 역시 청주지검 차장으로 발령 났다.

주요 수사를 전담하는 서울중앙지검은 1~4차장검사 전원이 교체됐다. 우리들병원 대출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신자용 서울중앙지검 1차장도 부산동부지청장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 한석리 4차장은 대구서부지청장으로 발령 났다. 이외에 ‘상갓집 항명 사건’ 당사자인 양석조 대검찰청 선임연구관은 대전고검 검사로 보임됐다.

다만 주요 수사를 맡고 있는 일부 부장검사들은 유임됐다. 청와대 선거개입 수사를 맡은 김태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장, ‘유재수 감찰무마’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이정섭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장은 교체 대상에서 제외됐다. 조 전 장관 일가를 수사했던 서울중앙지검 이복현 반부패수사4부장은 전담범죄수사부인 경제범죄형사부에 남아 계속해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건 수사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

현재 수사를 진행 중인 부장검사도 교체 대상에 올랐다. 조 전 장관 관련 수사를 이어가고 있는 고형곤 반부패수사2부장은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장으로, 신라젠 주가조작 사건을 수사한 김영기 증권범죄합동수사단장은 광주지검 형사3부장으로 발령됐다.

법무부가 수사 지휘라인 윗선인 검사장 물갈이와 함께 차장검사들은 전원 교체하는 동시에 부장검사들을 유임시킨 것은 수사방해 논란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현 정권 관련 사건 결재과정에서 검찰 내부 갈등과 분열이 심화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