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피플

故이태석 신부 의대 동기, 기념사업회에 1억 기부

  • 박현욱 기자
  • 2020-01-23 16:08:03
  • 피플
故이태석 신부 의대 동기, 기념사업회에 1억 기부

‘남수단의 슈바이처’ 고(故) 이태석(사진) 신부의 대학 동기가 최근 기념사업회에 익명으로 1억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3일 부산사람이태석기념사업회에 따르면 의사 A씨는 의료봉사에 써달라며 사업회에 1억원을 기부했다. 익명을 당부한 A씨는 이 신부와 인제대 의대 81학번 동기로 학창시절 농구를 같이하던 친구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지난 2001년 이 신부가 남수단으로 떠나면서 연락이 끊겼다가 10여년 뒤 이 신부가 국내에서 대장암 치료를 받을 때 재회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병상에 누워 있던 이 신부에게 향후 남수단으로 같이 가서 함께 봉사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끝내 뜻을 이루지 못했다. A씨는 사업회에 “그와 똑같은 인생을 살 수는 없더라도 그 뜻을 어떻게든 이어가고 싶다”고 얘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업회의 한 관계자는 “그동안 쌓인 마음의 짐을 조금이라도 덜고자 큰돈을 기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