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부산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총력대응 나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비상회의… 총력대응 지시
국내 확진자 접촉자 모니터링 지속, 비상 방역대책반 운영 등

  • 조원진 기자
  • 2020-01-23 16:46:57
  • 전국
부산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총력대응 나서
부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과 관련해 총력 대응에 나선다. 부산시청 전경./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 폐렴) 대응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부산시는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국내 발생과 관련해 변성완 행정부시장이 주재하는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변성완 행정부시장은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대응하라”며 철저한 사전대비를 주문했다.

부산시는 관내 보건소와 의료기관 일부를 포함하는 선별 진료체계를 구축하고 설 연휴 중에도 24시간 대응할 수 있는 의심환자 감시체계를 가동한다. 또 관내 일부 대학교에서 우한시와 교류프로그램을 실시·예정 중인 것을 확인, 학교 측에 프로그램을 연기할 것을 요청했고 중앙부처에도 적극적인 대응을 요청했다.

오거돈 부산시장도 이날 아침 회의에서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된 만큼 대비에 총력을 기울여 바이러스가 확산하지 않도록 물샐틈없이 막아라”고 사전 대응을 강조한 바 있다.

부산시는 현재 국내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2명과 우한시를 방문한 뒤 증상이 발생한 1명에게 담당자를 지정, 매일 발열·호흡기 증상 등을 모니터링 중이다. 또 복지건강국장을 반장으로 하는 ‘중국 우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비 비상 방역대책반’을 구성·운영하는 등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책반은 매일 오후 8시까지 비상근무를 하고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해 진행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바이러스를 막기 위해선 무엇보다 개인위생을 청결히 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손 씻기와 기침예절 지키기, 마스크 끼기 등을 잘 지켜달라”며 “특히 중국 우한시를 다녀온 뒤 14일 이내에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면 국번 없이 1339 또는 구·군 보건소에 반드시 문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