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법무부, 절차따라 했다"...檢 인사파동 말아낀 靑

'전화면접·사상검증' 보도엔
"그런 사실 발견하지 못했다"

청와대는 23일 이뤄진 법무부의 검찰 중간간부급 인사에 대해 말을 아꼈다. 다만 검찰 인사 파동이 설 연휴 민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예의 주시하는 분위기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검찰 인사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듣고 싶다’는 질문에 “법무부에서 절차에 따라 인사를 했고, 그에 따른 배경도 법무부에서 설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검찰 인사에 대한 직접적 언급을 자제한 것은 검찰 인사 파동 국면에서 청와대의 존재를 최대한 부각시키지 않으려는 의도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다만 “(인사에 대한) 제청권은 법무부 장관에게 있고 인사권은 대통령에게 있다”며 인사 논란에 대해서는 분명한 선을 그었다.

검찰 인사 검증 과정에서 일선 검사들을 상대로 청와대의 전화면접 및 ‘사상 검증’이 있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통상적 검증의 과정”이라며 “모든 부처와 공직 후보자 검증에 일괄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석기 사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청와대 행정관들이 했다는 의혹에 대해 “내부 확인 결과 그러한 사실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또 이날 검찰을 향해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언제부터 피의자로 전환됐는지 그 시점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청와대는 전날만 해도 ‘최 비서관이 참고인 신분이라 검찰에 출석할 의무는 없다’고 방어했으나 검찰은 이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증명서를 발급해준 의혹이 제기된 최 비서관을 재판에 넘겼다.

이와 관련해 야권에서 최 비서관 사퇴를 요구하는 데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청와대 관계자는 “어제 브리핑했던 내용 이외에 전해드릴 내용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