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무역협상 앞두고...EU 목 죄는 트럼프

트럼프 “EU 중국보다 다루기 어려워”
美 “영국산 차에도 관세 부과 검토”
EU “ 탄소세 부과할 수도” 맞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럽연합(EU)을 중국보다 다루기 힘든 상대로 간주하며 전날에 이어 유럽산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관세부과 가능성을 다시 한번 시사했다. 미국 정부는 디지털세 신설을 추진 중인 영국에도 ‘관세를 물리겠다’는 입장이어서 대서양 무역갈등을 둘러싼 긴장이 한층 고조되고 있다. 다만 다음달 미국과 EU 정상 간 무역협상을 벌이기로 해 대서양 무역전쟁의 불길을 차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서 “EU가 다루기 힘든 상대라 중국을 먼저 무역전쟁의 대상으로 겨냥했다”며 “EU는 무역장벽이 있고 곳곳에 관세가 있어 중국보다 사업하기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도 영국을 겨냥해 디지털세를 부과하면 자동차 기업에 관세를 물리겠다고 위협했다.

미·EU 간 갈등이 증폭되는 가운데 우루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무역회담을 위해 다음달 워싱턴DC를 방문한다. 그는 “수개월에 걸쳐 무역분쟁을 벌이는 것은 좋은 생각이 아니다”라며 “몇 주 안에 무역과 기술·에너지를 포괄하는 협정에 서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EU는 이날 탄소배출량 감축으로 EU 제품이 상대적으로 불리해질 경우 수입품에 관세(탄소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밝혀 새로운 불씨를 던졌다. 블룸버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움직임은 이미 침체된 독일의 제조업을 황폐화시키고 EU의 보복관세를 초래할 수 있다”고 전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