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인터뷰] 배정남, “천천히 계속 걸어 갈 것”

영화 ‘미스터 주’서 열정 과다 국가 정보국 요원 ‘만식’ 역

  • 정다훈 기자
  • 2020-01-26 01:08:02
  • 영화
“천천히 계속, 영화 작업을 하고 싶다”

최고의 패셔니스타이자, 지치지 않는 에너지를 소유한 긍정주의자 배정남은 “연기를 정말 잘하고 싶다”며 “선배들과 영화 현장에서 같이 밥을 먹고, 작품에 대해 이야기하는 게 좋다”며 사람 좋은 웃음을 보였다.

인간과 동물의 교감을 담은 ‘미스터 주’(감독 김태윤)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태주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온갖 동물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그린 영화. 동물을 소재로 하지만 따뜻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매력 포인트.
[인터뷰] 배정남, “천천히 계속 걸어 갈 것”


[인터뷰] 배정남, “천천히 계속 걸어 갈 것”

[인터뷰] 배정남, “천천히 계속 걸어 갈 것”

배정남은 2% 부족한 국가정보국 요원 만식을 맡아 코믹 연기를 펼쳤다. 많은 배우들이 망설였던 만식 역에 도전한 그는 동물탈을 쓴 채 망가지고 구르고,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열정을 불태웠다.

최근 서울 삼청동에 위치한 보드레 안다미로 카페에서 만난 배정남은 “반려견을 키워서인지 더욱 공감이 갔던 작품이다. ‘미스터 주’는 그만큼 뭉클하고 가슴 따뜻한 영화이다”고 소개했다. “만식이 솔직하고 순수한 인물이라는 생각으로 접근했다는 배정남은 “나랑 비슷한 부분이 많다. 악의는 없는데 뜻대로 안 되고 열심히 하는데 아쉬운 점이 있다.”고 캐릭터를 분석했다.

실제 애견인이기도 한 배정남은 동물을 무서워했던 이성민이 동물과 친해진 일화가 인상 깊었다고 했다. 그렇기에 “‘미스터 주’를 코미디 영화가 아닌 휴먼 드라마로 봐줬으면 한다”는 당부의 말도 빼 놓지 않았다. 배정남은 “영화가 사람을 바꿨다”라고 말하며 강아지는 물론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무조건 ‘미스터 주’ 가 전하는 유쾌한 에너지에 매료될 것임을 전했다.

극 중 주태주(이성민)처럼 동물과 대화할 수 있었으면 할 때도 있다. 배정남은 “(제가 키우는)벨은 아프면 아프다고 말을 못 하지 않나. 나중에 아프다는 걸 알게 되면 조금 속상한 경우가 있다. 그럴 때는 동물과 대화하고 싶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보안관’에 이어 이성민과 또 한번 찰떡 호흡을 자랑한다. 인간 이성민을 믿고 따르는 동생 배정남은 “형님은 내가 알기 전부터 존경하는 배우였다. ‘인간 이성민’을 알고 난 후에는 형님의 인간적인 모습이 더 좋았다. ”며 존경심을 내비쳤다. 말을 아끼는 편인 선배 이성민은 “나와는 다른 성격인 건 분명한데, 매번 마음이 가는 동생이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배정남은 “초심을 잃지 않고 잘 될수록 형님처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1983년생인 배정남은 지난 2002년 패션 모델로 데뷔해 서울 컬렉션(SFAA) 등의 런웨이와 각종 유명 잡지 모델 활동을 하면서 2002년 모델로 데뷔했다. 신장 176.9cm로 모델 기준으로 매우 작은 키에 속하지만 그만의 패션 소화력으로 모델로서 인정 받았다. 이에 ‘호빗 족의 희망’이란 닉네임을 얻기도 했다.

[인터뷰] 배정남, “천천히 계속 걸어 갈 것”

[인터뷰] 배정남, “천천히 계속 걸어 갈 것”

2009년 SBS 드라마 ‘드림’으로 연기자로 데뷔한 이후 영화 ‘시체가 돌아왔다’(2012)를 통해 배우에 도전한 그는 영화 ‘베를린’(2013), ‘마스터’(2016), ‘보안관’(2017) 등과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2018)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경력을 쌓아왔다. 이번 ‘미스터 주’로 상업영화 첫 주연으로 나섰다.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지만, “내가 배우다’라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모델, 예능인, 영화인, 배우 등 다양한 분야를 넘나들며 활동 중인 만큼 사람들이 생각한 대로 생각하면 된다고 했다. 자신을 어느 한 분야의 직업인으로 고정 시키는 건 스스로 원하지 않았다.

배정남은 종종 방송은 물론 인터뷰에서 자신의 아픈 과거사를 밝혀오며 과거를 가감없이 밝혔다. 어렸을 때 부모님이 이혼한 뒤 외할머니 손에서 자란 배정남은 누구보다 치열하게 살아온 자신의 과거사가 떳떳했다고 한다.

38년 인생을 살면서 배정남에게 가장 많은 영향을 준 사람은 외할머니와 좋은 친구들이다. 할머니가 17년 동안 배추장사로 손주들을 키웠다고 한다. 배정남의 기억 속엔 엄마 이상의 ‘할머니의 큰 사랑’ 이 자리하고 있다. 좋은 이들이 그의 곁엔 늘 있어서 ‘고마운 마음’이 크다고 했다.

[인터뷰] 배정남, “천천히 계속 걸어 갈 것”

[인터뷰] 배정남, “천천히 계속 걸어 갈 것”

“제가 갓난 아이때부터 절 엄마처럼 키운 사람이 바로 할머니다. 어릴 때 할머니 사랑을 많이 받았다. 항상 ‘바르게 커야 한다’는 말씀을 해주셨죠. 정말 많은 사랑을 주셨다. 외할머니 때문에라도 잘 커야겠다고 다짐했다. 모나지 않게 잘 커야 효도라고 생각했다. 그것 외엔 서울와서 좋은 친구들을 많이 만난 것을 말하지 않을 수 없다. 돈이 없으면 밥을 사주고, 술도 사준 친구들이 많았다. 도움을 많이 받았다. 혼자였다면 절대 하지 못했을 일들이 많다.”

늘 ‘허허실실’ 웃는 무한긍정주의자로만 보이기도 하지만, 그 역시 자격지심으로 힘든 시절을 겼었다. 하지만 어려움 속에서도 늘 한줄기 빛을 발견해 더 큰 긍정 에너지로 만들어내는 배정남은 “힘든 일을 겪어보니 그때 감정들이 배우로서 연기할 때 도움이 되더라”며 초연한 웃음을 보였다.

망가짐에 망설임이 없고, 내면엔 ‘슬픔’ 역시 자리하고 있는 배정남. 그는 “새로운 모습,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늘 노력 할 것이다. 내가 진짜 약속한다.”고 말하며 연기에 대한 열정과 진심을 내비쳤다.

“영화 ‘오케이 마담’과 ‘영웅’을 비롯해 새로운 작품으로 인사드릴 것이다. ‘볼 때마다 좋아졌다’는 말을 듣고 싶다. 영화 현장이 정말 재밌다는 걸 느꼈고, 천천히 계속하고 싶다. 이제 30대 후반이다. 어릴 땐 모델로 살아남기 위해 노력했다. 이 쪽에선 이제 시작이다. 이 단계에서부턴 다시 시작이다는 생각이 든다. 성민 형도 나이 40 넘어서 잘 되지 않았나. 급한 마음이 하나도 없다. 이제 시작이라는 생각으로 열심히, 또 겸손하게 해 나가려고 생각 중이다.”

[사진=양문숙 기자]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