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지난해 HUG 전세보증금 대위변제 2,836억원…역대 최대 규모

2018년(583억)보다 5배 가까이 증가

주택도시보증공사, 역전세난, 깡통전세, 대위변제, 전세보증금반환보증

지난해 HUG 전세보증금 대위변제 2,836억원…역대 최대 규모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전경./서울경제DB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지난해 세입자에게 집주인을 대신해 돌려준 전세보증금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26일 HUG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금반환보증보험 대위변제 금액은 2,836억원에 달했다. 지난 2018년(583억원)에 비해 5배 가까이 급증한 수치다. 2016년(26억원), 2017년(34억원)과 비교해도 확연히 높았다.

전세금반환보증보험은 집주인이 계약 기간 만료 후에도 전세보증금을 돌려주지 못하면 HUG가 가입자(세입자)에게 대신 보증금을 지급(대위변제)해주고, 나중에 구상권을 행사해 집주인에게 청구하는 제도다. 보증금을 제때 돌려받지 못하는 세입자가 그만큼 늘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전세보증금 반환보증 가입과 사고 건수(금액)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HUG의 전세보증금 반환보증 가입 실적은 15만6,095건(30조6,444억원), 사고는 1,630건(3,442억원)으로 폭증했다. 집값이 전세보증금보다 더 떨어지는 ‘깡통 전세’와 세입자에게 보증금을 돌려주지 못하는 ‘역(逆)전세난’ 대한 우려로 가입자와 사고도 급격하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이번 정권 들어 급격히 오른 서울 집값과 반대로 지방 아파트 가격은 떨어지면서 지방 소도시를 중심으로 ‘역전세난’ 우려가 커진 바 있다.

전세금 반환 사고가 증가한 데는 정부의 대출 규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되기 전 ‘갭투자’의 영향이라는 분석도 있다. 이런 가운데 정부의 규제로 올해 집값이 하락세로 돌아서면 전세보증금을 돌려주지 못하는 집주인이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여기에 서울 및 수도권 주요 지역에서도 정부가 임차보증금 반환 목적 대출까지 규제하는 등 강력한 부동산 대책 속 집주인이 제때 보증금을 돌려주지 못하는 사고 또한 늘어날 전망이다.

HUG 관계자는 “보증사고가 늘어나는 이유는 단순하게 가입자가 증가한 측면이 있다”며 “현재까지는 시차가 있긴 하지만 HUG가 대신 갚아준 전세보증금의 약 90%를 회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혁준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