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싱하이밍 주한 中대사 30일 부임...시진핑 방한준비 '탄력'

싱하이밍 주한 中대사 30일 부임...시진핑 방한준비 '탄력'
싱하이밍(56) 신임 주한 중국대사./연합뉴스

싱하이밍(56) 신임 주한 중국대사가 이달 말 한국에 부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싱 대사가 부임하면서 올해 한중 간의 최대 정치 이벤트인 시진핑 국가주석의 상반기 방한 준비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27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싱 대사는 오는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말 중국으로 돌아간 추궈훙 전 대사의 후임인 싱 대사는 조만간 한국 외교부에 신임장 사본을 제출한 뒤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싱 대사는 당분간 시 주석의 방한을 준비하는 데 전력을 다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시 주석의 방한을 계기로 지난 2016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한반도 배치 문제로 불거진 한한령(限韓令)이 풀릴지 관심이 집중되는 만큼 싱 대사의 역할에 관심이 쏠린다. 시 주석의 마지막 방한은 박근혜 정부 때인 2014년 7월이다.

1986년 외교부에 발을 디딘 싱 대사는 중국 내에서도 대표적인 한반도 전문가로, 한국어도 유창하다.

한중수교 직후인 1992∼1995년, 2003∼2006년, 2008∼2011년 등 세 차례에 걸쳐 10년간 주한대사관에서 근무하며 공사참사관까지 지냈다. 싱 대사는 주북대사관에서 1988∼1991년과 2006∼2008년 등 두 차례 근무한 경험도 있다.

외교부는 싱 대사가 한중수교에 깊은 인연이 있는 만큼 양국의 우호관계 수립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