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中 무기생산 규모 세계 2위…4대 기업 매출 年541억달러

SIPRI 보고서

  • 박성규 기자
  • 2020-01-27 11:16:14
  • 정치·사회
중국의 무기생산 규모가 러시아를 제치고 세계 2위에 올라선 것으로 분석됐다고 스웨덴 싱크탱크인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가 27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SIPRI는 이날 낸 보고서에서 지난 2015∼2017년 중국 4대 무기 기업의 재무정보를 토대로 중국의 전체 무기생산 규모를 이같이 평가했다.

2017년 기준 이들 4대 기업의 무기 매출은 541억달러(약 63조2,000억원)에 달했다. 같은 해 미국은 2,266억달러, 러시아는 377억달러였다.

중국의 4대 기업 중 중국항공공업그룹(AVIC)의 2017년 매출이 201억달러로 세계 6위 규모였고 중국병기공업집단(NORINCO)은 172억달러로 8위다. 중국전자과기집단공사(CETC)는 122억달러, 중국남방공업그룹(CSGC)은 46억달러로 각각 추정됐다. 이들 4대 기업은 세계 순위에서도 20위에 포함됐다. 외신들은 SIPRI 관계자를 인용해 연간 중국의 무기 판매액이 700억∼800억달러로 추정되며 이 중 대부분이 중국 인민해방군(PLA) 산하로 들어간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과거 중국은 러시아·우크라이나 등에서 무기를 구매하던 주요 수입국이었지만 10년 사이 세계 2위 생산국이 돼 더 이상 무기를 수입에 의존할 필요가 없는 국가로 변했다고 진단했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