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기획·연재

[머니+]은행·통신 주파수 맞추니 금리가 '쏠쏠'

빅테이터 공유·충성고객 윈윈
'금융 X 알뜰폰' 컬래버 잇달아
높은 금리에 통신비 할인은 덤
초저금리시대 '알짜'로 떠올라

금융회사와 통신사가 연합전선을 구축하고 빅데이터 공유 등을 통해 고객 혜택을 늘려주는 서비스가 늘어나고 있다. 은행은 통신 이용 현황을 통해 빅데이터를 모으는 동시에 맞춤형 서비스를 내놓겠다는 목표이고, 통신사는 장기 이용 고객을 손쉽게 모집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서로 윈-윈하는 구조다. 고객 입장에서는 한 푼이라도 높은 금리혜택을 받을 수 있고, 통신요금 절감 효과도 노릴 수 있다.

가장 대표적인 곳이 KB국민은행이다. 국민은행은 가상통신망(MVNO)서비스 ‘리브엠(Liiv M)’을 지난해 12월 그랜드 오픈하며 본격적인 알뜰폰 사업자로서 금융과 통신 융합 행보에 나섰다. 통신요금 할인혜택은 더 확대됐다. 국민은행은 당초 요금제 할인혜택 조건을 없애고 1년 동안 조건 없는 2만2,000원(LTE기준) 요금제를 적용하기로 했다. 시범서비스를 시작할 당시 국민은행은 LTE 기준 4만4,000원의 월 기본료에 KB할인과 KB제휴카드 할인을 각각 2만2,000원, 1만5,000원씩 적용해 월 7,000원 요금제를 내놓았다. 하지만 신용카드 할인혜택을 받으려면 월 100만원 이상 결제를 해야 하는 등 실효성에서 의문이 제기되자 이를 개선한 것이다.

KEB하나은행은 LG헬로비전과 협업을 통해 은행금리 3%, 캐시백 7%가량을 적용받는 적금을 내놨다. 적금과 연계한 유심 요금제도 동시에 적용된다. 헬로적금10 유심 상품은 총 6종으로 월 2만원대부터 시작되는 중저가 요금제로 구성됐다. 동일하게 설계된 이통사 요금제 대비 25~45%까지 저렴하다. 해당 요금제 가입 고객은 ‘KEB하나은행 제휴적금’ 가입 시 기본금리 연 1.3%에 우대 금리 연 1.7%를 적용받는다. 여기에 적금 만기 시점에 연 7% 캐시백을 추가로 받게 되는 구조다. 월 20만원까지 납입할 수 있고, 만기는 1년이다. 헬로모바일 고객은 다른 요금제를 이용하더라도 제휴 적금 가입을 통해 최대 연 3% 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저축은행도 가세하는 모습이다. 웰컴저축은행은 LG유플러스와 함께 최대 연 8% 금리를 주는 적금 상품인 ‘유플러스 웰컴투8’을 출시했다. LG유플러스 고객 중 5만원 이상 요금제를 사용하는 만 19세 이상 고객이라면 가입이 가능하다. 기본금리는 2.5%로 웰컴저축은행 예·적금 첫 고객(1.5%), 6회 이상 자동이체 납입(2.0%)의 추가 금리가 부여되고 만기시 2.0%의 캐시백이 따라와 최대 연8.0%의 금리효과를 볼 수 있다. DGB대구은행은 SK텔레콤과 연간 최대 5% 금리를 주는 ‘T 하이5 적금’을 내놨다. KT는 BNK부산은행과 연계해 KT 신규 가입 고객에게 대출 금리를 0.2% 깎아주는, 자영업자를 위한 ‘소호 프리미엄 대출’ 상품을 판매 중이다.

이처럼 ‘은행+통신’ 협업은 은행 입장에서 통신사를 통해 신규 고객을 유입시킬 수 있고 커져 가는 핀테크 시장 선점 효과도 누릴 수 있어 활용할만하다. 특히 수익성 개선을 위해 장기 이용 고객을 많이 확보해야 하는 통신사는 최소 1년 이상 돈을 부어야 만기 이자를 받을 수 있는 금융상품과 연계한 통신 상품을 개발해 고객의 장기 가입을 유도할 수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앞으로 통신사 등 IT 기업과 은행 등 금융권의 협업 관계는 더 늘어날 것”이라며 “특히 통신요금 절감 효과만으로도 저금리 시대에 큰 혜택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