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문 대통령, 설 연휴 마지막날 참모들과 '떡국 오찬'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들에 세배도 받아
작년메뉴는 김정숙 여사가 준비한 '온반'

  • 양지윤 기자
  • 2020-01-27 11:07:11
  • 청와대
문 대통령, 설 연휴 마지막날 참모들과 '떡국 오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설 연휴를 앞두고 청와대에서 국민에게 새해 인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관저에서 수석비서관급들 이상의 참모들에게 세배를 받고 ‘떡국’ 오찬을 함께 한다. 오찬과 함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대응 및 새해 국정 방향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작년 설 연휴 마지막 날에도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들에게 세배를 받고 오찬을 한 바 있다. 다만 작년에는 떡국 대신 김정숙 여사가 준비한 평양식 ‘온반’이 상에 올랐다.

앞서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설 연휴를 하루 앞둔 지난 23일 서울 양재동 농협 농수산물유통센터를 찾아 장을 보며 설 물가를 점검하고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을 찾아 3박 4일간 가족들과 설 연휴를 보냈다. 양산에 머무는 동안 부친과 모친의 선영을 찾아 성묘를 하고 차례를 지낸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청와대로 복귀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