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방송·연예

그래미 휩쓴 19세 빌리 아일리시...39년만 본상 4개 싹쓸이

  • 김현진 기자
  • 2020-01-27 17:23:27
  • 방송·연예
그래미 휩쓴 19세 빌리 아일리시...39년만 본상 4개 싹쓸이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본상 4개를 싹쓸이한 빌리 아일리시가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AFP연합뉴스

세계 팝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미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에서 10대의 여성 뮤지션이 돌풍을 일으켰다.

2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올해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19세의 빌리 아일리시(Billie Eilish)는 신인상인 ‘베스트 뉴 아티스트’를 비롯해 ‘송 오브 더 이어’), ‘앨범 오브 더 이어’, ‘레코드 오브 더 이어’까지 4개 본상을 싹쓸이했다. 한 아티스트가 그래미 본상 4개 부문을 독식한 것은 1981년 크리스토퍼 크로스 이후 39년 만이다.

아일리시는 데뷔 앨범 수록곡 ‘배드 가이’(Bad Guy)로 ‘송 오브 더 이어’를 거머쥔 데 이어, 리조(Lizzo)와 릴 나스 엑스(LIL NAS X)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베스트 뉴 아티스트’를 차지했다.

‘송 오브 더 이어’는 최우수 노래를 작곡·작사한 사람에게 주는 상으로, 아일리시와 친오빠 피니즈 오코넬이 함께 수상했다. 또 지난해 3월 발매한 앨범 ‘웬 위 올 폴 어슬립, 웨어 두 위 고?’(WHEN WE ALL FALL ASLEEP, WHERE DO WE GO?)와 수록곡 ‘배드 가이’로 ‘앨범 오브 더 이어’와 ‘레코드 오브 더 이어’까지 수상 릴레이를 이어갔다.

이로써 테일러 스위프트가 2010년 20세 나이로 세운 ‘앨범 오브 더 이어’ 최연소 수상자 기록까지 깨뜨린 아일리시는 ‘베스트 팝 보컬 앨범’, ‘베스트 엔지니어드 앨범 논 클래시컬’ 부문에서도 수상해 총 6관왕에 올랐다.

아일리시는 ‘송 오브 더 이어; 수상 후 “함께 후보에 오른 아티스트 모두 이 상을 받을 자격이 있다”면서 “감사하고 영광이라는 말밖에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아일리시는 Z세대의 불안한 정서를 특유의 나른한 목소리로 노래해 세계적 인기를 누리고 있다. 그의 데뷔 앨범은 지난해 ‘빌보드 200’ 연간 차트에서 정상에 올랐으며, 수록곡 ‘배드 가이’의 유튜브 조회 수는 7억뷰가 넘는다.

한편 올해 그래미에서 가장 많은 8개 부문 후보에 오른 리조는 ‘베스트 팝 솔로 퍼포먼스’, ‘베스트 어반 컨템포러리 앨범’, ‘베스트 트레디셔널 알앤비 퍼포먼스’ 등 3개 상을 받았다.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된 릴 나스 엑스는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와 ‘베스트 뮤직비디오’ 2개 부문 수상에 그쳤다.
/김현진기자 sta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