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말레이시아, ‘우한 폐렴' 진원지 후베이성서 오는 중국인 입국 금지

말레이시아, ‘우한 폐렴' 진원지 후베이성서 오는 중국인 입국 금지
지난 22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공항에서 방호복을 입은 검역관이 우한에서 출발해 들어오는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베이징=AP연합뉴스

말레이시아 정부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우한시가 속한 후베이성에서 오는 중국인의 입국을 일시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말레이시아 총리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우한시와 후베이성에서 오는 중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후베이성에서 오는 중국인이라면 무비자 입국을 포함해 모든 종류의 비자 소지자의 입국을 금지한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가 이날 정오를 기점으로 전국 30개 성에서 2,806명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고 사망자가 81명이라고 발표하자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 말레이시아에서는 현재까지 중국인 4명이 우한 폐렴 확진을 받았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