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중국行 무더기 취소…관광·항공업계 '신음'

[우한 폐렴 비상 걸린 기업들]
모두·하나 등 中상품 일괄 취소
국내 인바운드 시장도 위축 전망
주요 항공사는 환불 수수료 면제

‘우한 폐렴’ 확진자가 중국 전역에서 2,700여명을 넘어서며 바이러스 확산 공포가 고조되면서 여행·항공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중국 여행 취소가 무더기로 이어지는 가운데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과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의 악몽이 재연될 경우 여행수요 전반이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

27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모두투어는 지난 25일부터 오는 31일까지 하이난과 홍콩을 제외한 중국 본토 전역에 대한 여행상품을 일괄 취소·환불 처리했다. 국내 여행사들은 ‘감염 우려’를 취소 및 환불 사유로 규정하지 않고 있지만 우한 폐렴 사태로 중국 전역에 대한 여행 자제 움직임이 고조되는데다 자금성·만리장성·진시황릉 등 중국 내 주요 관광지가 폐쇄돼 여행상품을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없게 되자 이 같은 조치를 내린 것이다. 모두투어의 중국 패키지 상품을 취소한 여행자 수는 이미 4,000여명을 넘어섰으며 다음달 2,800명, 3월에도 1,200명 이상의 중국 패키지 상품 취소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하나투어 역시 26일 각 대리점에 31일까지 예정된 중국 전역 상품에 대한 취소 수수료를 받지 않는다는 공문을 내렸다. 연휴로 구체적인 취소 규모는 취합되지 않았지만 하나투어 관계자는 중국 여행 취소객이 전년 동월 대비 50%를 넘어섰을 것으로 예상했다. 여행사들은 2월 이후 종합적인 상황을 고려해 중국 여행상품 재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 “테러나 자연재해의 경우 대체 여행지로 분산되지만 전염병은 여행수요 자체를 위축시킨다”며 “전 세계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일본에 이어 대만·동남아 등 다른 여행지에 대한 수요도 줄어들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여기에 중국 정부가 27일부터 해외 단체여행을 금지하면서 국내 인바운드 시장도 위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26일에는 충청남도로 올 예정이던 중국 단체 관광객 3,000여명의 방문 일정이 전격 취소되기도 했다. 국내의 한 랜드사 관계자는 “아직 현지에서 연락이 오지 않았지만 내부적으로는 중국 단체여행이 취소 수순을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국내 항공업계도 잇단 여행 취소에 대응해 중국 노선 예매 승객의 환불 수수료를 면제해주는가 하면 중국 우한 노선의 운휴와 공항 비상검역체제에 돌입하는 등 비상대책 마련에 나섰다. 대한항공은 24일 이전에 발권한 중국 모든 노선의 항공권(다음달 29일 출발편까지)에 대해 환불 수수료를 면제하기로 하고 26일부터는 카운터 직원과 중국 노선 승무원에게 마스크를 지급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도 24일 이전에 발권한 한국~중국 노선 포함 여정(1월24일∼3월31일 출발 기준)에 대해 환불 수수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저비용항공사(LCC)들도 이런 움직임에 동참하고 있다.

우한을 비롯한 중국 노선 조정도 이어지고 있다. ‘인천~우한’ 노선의 신규 취항을 준비하던 티웨이항공과 우한발 직항 노선을 운항하고 있는 대한항공이 운항을 중단했으며 다른 항공사들 역시 중국 노선 축소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민구·박시진기자 1min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