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우한 폐렴 확산에 교육부도 긴급회의

후베이성서 귀국한 학생·교원 자가격리해야

  • 이경운 기자
  • 2020-01-27 21:20:51
  • 사회일반
우한 폐렴 확산에 교육부도 긴급회의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입국장 검역대가 입국자들로 붐비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교육부가 중국 우한 지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27일 긴급 대책 회의를 열고 학교 등 교육 기관의 대응 태세를 점검했다.

이날 교육부는 박백범 교육부 차관이 단장으로서 운영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대책반’을 확대 재편하고 시·도 교육청 및 각급 학교에 감염병 대응 지침을 전파했다고 밝혔다. 최근 중국 후베이성을 다녀온 학생이나 교직원 중 의심 증상자는 즉시 관할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에 신고해야 한다. 증상이 없더라도 1월 13일 이후에 중국 후베이성에서 귀국한 학생이나 교직원은 귀국일을 기준으로 14일 동안 자가격리해야 한다. 학생이 자가격리할 경우 격리 기간은 출석으로 인정된다.

교육부는 28일 오전에도 박 차관 주재로 시·도 교육청 부교육감 회의를 열고 대응 태세를 다시 점검할 계획이다. 개학을 앞둔 학교 현장의 감염병 예방 교육 및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보건 당국 등 유관 기관과의 협조체계를 살필 방침이다. 격리되는 학생이나 교직원은 현황을 파악해 지원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학교에서는 학생들이 학교나 가정에서 기침 예절, 손 씻기 등 생활 예방 수칙을 실천하도록 지도할 예정이다.
/이경운기자 clou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