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라임 이어 알펜루트도 환매 중단…사모펀드 불안 확산

라임 후폭풍에 사모펀드에 대출해준 증권사들
황급히 자금회수 나서자 펀드 유동성 위기
알펜루트측 일단 28일 20억 상환 중단 결정
다음달까지 총 26개 펀드 1,800억 연기 가능성
운용사 "우량 비상장사 투자…자산 문제 없어"
펀드런·환매중단 타 사모펀드로 확산 우려

  • 이혜진 기자
  • 2020-01-27 21:04:43
  • 시황
중견 헤지펀드 운용사인 알펜루트자산운용이 최대 1,800억원 규모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통해 펀드에 대출을 일으켜줬던 증권사들이 라임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리크스관리 차원에서 알펜루트에도 자금 회수를 통보했기 때문이다. 라임에 이은 대규모 환매중단으로 헤지펀드 업계에 ‘펀드런’과 이에 따른 환매 중단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27일 알펜루트자산운용은 비상장주식에 투자하는 개방형 펀드에 대해 환매 연기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TRS 계약을 맺어 펀드에 레버리지 자금을 대출해준 3개 증권사가 약 450억원에 달하는 자금 상환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알펜루트자산운용 관계자는 “증권사 TRS 자금 상환을 위해 펀드 자산을 급작스럽게 헐값에 매각할 경우 다른 일반 투자자의 피해가 우려돼 개방형 펀드 26개 전체에 대한 환매 중단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주 중 펀드 자산 내역과 환매계획을 공개할 방침이라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다음달까지 최대 1,800억원 환매 중단 가능성

라임 이어 알펜루트도 환매 중단…사모펀드 불안 확산
0

라임자산운용에 이어 알펜루트자산운용까지 펀드 환매중단을 고려하면서 사모펀드 투자자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이번에는 펀드 부실운용에서 촉발된 환매가 아니라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통해 펀드에 약 450억원의 레버리지를 일으켜준 증권사들이 갑자기 자금회수에 나서면서 촉발된 유동성 문제라는 점에서 라임사태와는 결이 다르다. 알펜루트자산운용은 환매 중단 규모가 최대 총 1,800억원, 이 중에서 개인투자자들의 자금은 약 1,300억원이라고 밝히고 있어 1조 6,000억원이 넘는 자금이 묶인 라임 펀드에 비해서는 규모가 크지는 않다. 그러나 라임사태 이후 사모펀드에 대한 불신이 확산되는 가운데 대출을 해준 증권사와 일반 투자자들이 너도나도 펀드 환매 요청에 나서면 펀드런이 확산되고 펀드 환매중단사태가 잇따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7일 알펜루트자산운용 관계자는 “28일 에이트리 펀드에 대한 한 증권사의 20억원 규모의 환매요청에 대해서는 지급중단을 결정했다”며 “이외에도 26개 개방형 펀드, 총 1,800억원에 대해 추가로 환매 중단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26개 펀드의 전체 자산규모는 2,300억원이지만 이중 약 500억원은 알펜루트 운용사 및 임직원이 투자한 금액이다.

알펜루트자산운용은 유망 비상장기업에 투자하고 매각이나 증시 상장 등을 통해 투자자금을 회수하는 투자전략을 주로 해온 운용사다. 총 9,100억원의 운용자산 주 개방형 펀드가 약 2,300억원, 폐쇄형 펀드가 약 6,800억원이다. 폐쇄형 펀드의 만기는 대부분 만기가 내년 이후에 돌아온다.

개방형 펀드에 대해 환매 중단 결정을 내린 배경은 증권사들의 갑작스러운 자금회수 때문이다. 그동안 26개의 알펜루트 펀드에 TRS 계약을 맺어 약 130억원 가량의 레버리지를 제공했던 한국투자증권이 지난주 갑작스럽게 자금 회수 결정을 통보하자, 이에 신한금융투자(약 50억원), 미래에셋대우(약 270억원)도 경쟁적으로 자금 상환을 요청하면서 펀드 유동성 문제가 불거졌다. 증권사가 일방적으로 해지를 통보할 경우 이를 받아들여야 하는 식으로 TRS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 28일 환매 중단 대상도 미래에셋대우가 요청한 약 20억원 가량의 TRS 자금이다.

증권사들이 급격하게 자금 회수에 나선 것은 라임 여파로 풀이된다. 환매가 중단된 라임펀드에 한국투자증권은 약 700억원의 TRS를 제공한 후 자금이 묶인 상태다. 신한금융투자도 약 5,000억원을 라임 펀드에 대출해줬으며 언제 어떻게 돌려받을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알펜루트자산운용 관계자는 “증권사들은 당초 자산매각을 통해 순차적으로 TRS 자금을 회수하겠다고 했으나 갑자기 돌변해 자금 상환을 통보했다”며 “펀드 자금은 대부분 유동성이 떨어지는 비상장 주식에 투자했기 때문에 다른 투자자와의 형평성 차원에서 전체 펀드 환매 연기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동성이 떨어지는 비상장 주식들은 급하게 처분할수록 헐값에 매각할 수 밖에 없다. 다만, 다음 상환일인 2월 16일 전에 TRS증권사들과 상환에 대한 협상이 원만하게 이뤄질 경우 전체 펀드에 대한 환매 중단 조치를 내리지 않을 수 있다는 게 운용사측의 설명이다. 알펜루트의 개방형 펀드들은 대부분 한 달에 한번 씩 환매를 요청할 수 있도록 해놨다.

알펜루트측은 라임 펀드들과는 상황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알펜루트자산운용 관계자는 “메자닌 투자 비중은 극히 미미하며 무역금융과 같은 자산도 없다”며 “대부분 기업공개(IPO)앞둔 유망 비상장기업이기 때문에 유동성은 떨어지지만 문제가 있는 자산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알펜루트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투자포트폴리오에 따르면 마켓컬리, 만나CEA 등이 주로 국내 유망 비상장사들이 투자 자산에 포함돼 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도 한때 투자했으나 현재는 자산을 정리한 상태로 알려졌다. 대부분 유동성이 떨어지는 비상장 기업에 투자하는데도 불구하고 개방형으로 운용한 데 대해서는 운용사측은 “우량 자산에 투자하고 있어 일부 투자자들의 펀드 환매 요청에는 자산 매각을 통해 문제 없이 대응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알펜루트측은 환매 관련 정보를 28일 투자자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겠는 입장이다. 알펜루트 관계자는 “펀드 환매 연기가 결정되면 펀드별로 투자자산과 환매 계획, TRS 규모 등을 투자자들에게 투명하게 제공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알펜루트측에 따르면 개방형과 폐쇄형을 합쳐 전체 9,000억원의 펀드자산 중 TRS 규모는 약 5%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알펜루트의 환매 중단은 펀드 부실·불법 운용에서 비롯된 라임사태와는 환매 중단 이유가 다르지만 향후 파장은 가늠할 수 없는 상태이다. 약 1조 6,000억원이 넘는 라임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겪으며 사모펀드에 대한 투자자들의 불신이 커진 상태에서 개방형 사모펀드 투자자들이 너도나도 투자자금 회수에 나설 경우 향후 사모펀드 전반으로 유동성 위기가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사모펀드 운용사에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맺어 대출해준 증권사들이 자금 축소 또는 회수에 나설 경우 연쇄적인 펀드런과 이에 따른 잇따른 환매 중단사태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혜진기자 has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