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與野 ‘공천 전쟁’ 본격 돌입…총선 변수로 떠오르는 ‘당내 반발’

與野 ‘공천 전쟁’ 본격 돌입…총선 변수로 떠오르는 ‘당내 반발’
김형오(왼쪽)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컷오프·공천적합도 여론조사에 각각 나서는 등 이른바 ‘공천 전쟁’이 본격화되면서 국회 안팎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이는 대대적인 정계 ‘물갈이’를 촉진하는 기폭제로 작용할 수 있다. 반면 현역 의원들이 결과에 불복할 경우 당내 갈등의 도화선으로 작용할 수 있다.

2일 국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부터 4~5일간 공천적합도 여론조사에 착수한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앞서 지난달 20~28일 공천신청자를 접수했다. 이에 대한 공천적합도 조사(40%)는 물론 정체성(15%)·기여도(10%)·의정활동능력(10%)·도덕성(15%)·면접(10%) 등 심사를 거쳐 오는 20일께 컷오프 대상자를 발표하고 경선자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도 이번 주 초부터 컷오프를 위한 여론조사에 나선다. 대상은 일반 유권자와 당원으로 현역 의원의 후보 적합성, 재당선 가능성을 묻는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여론조사와 함께 20대 국회 원내대표들의 개별 의원평가, 의정활동 평가, 해당 행위 이력, 당 지지율·개인 지지율 비교 평가 등을 토대로 컷오프 대상을 추린다는 계획이다. 4·15 총선이 두 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각 정당이 컷오프 등 대대적 인적 쇄신을 위한 본격 움직임에 나선 셈이다.

관건은 여야가 대대적 물갈이에 나설 경우 현역 의원들의 반발을 어떻게 최소화하는지 여부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앞서 총선기획단이 정한 ‘현역 의원 3분의 1 컷오프’ 목표치를 인정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김형오 한국당 공관위원장이 언론 인터뷰 등에서 대구·경북(TK)과 부산·경남(PK) 지역 컷오프 비율이 50%를 넘어설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하면서 이 지역 현역 의원들의 탈당 및 무소속 출마 등 거센 반발도 예견되고 있다. 민주당도 공천적합도 여론조사가 공천 종합평가 점수 비중의 40%를 차지하는 터라 현역 의원들이 사활을 걸고 있는 분위기다.

복수의 한국당 관계자는 “TK 지역 현역 의원들 사이에서는 ‘경선에는 나설 수 있게 해 달라’는 등 컷오프를 경계하는 목소리가 고개를 들고 있다”며 “일각에서는 컷오프된다면 무소속으로 출마한다는 말까지 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따라 공천을 두고 또다시 당내 불협화음이 생기고, 분열만 커지는 게 아니냐, 컷오프에 따른 당 내 갈등으로 자칫 이번 4·15 총선 농사마저 망칠 수 있다는 우려마저 제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현덕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