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이제서야 중국 갔는데…"코로나19 발원지는 안가" 어이없는 WHO 조사팀

  • 김경훈 기자
  • 2020-02-18 09:16:06
  • 정치·사회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코로나19, 후베이성, 우한, WHO, 발원지, 은폐, 크루즈선, 지역감염

이제서야 중국 갔는데…'코로나19 발원지는 안가' 어이없는 WHO 조사팀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조사를 위해 중국을 찾은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들이 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된 우한이 위치한 후베이성에는 가지 않기로 결정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18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매체에 따르면 국제 보건 전문가들은 WHO 국제 조사팀이 우한이나 후베이성으로 가지 않는 것과 관련, “불완전한 그림을 남기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애덤 캄라트 스콧 호주 시드니대 보건전문가는 “불행히도 중국은 코로나19 발병의 본질을 숨기고 있다는 소문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한 뒤 “이 때문에 중국이 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고 말하는 것은 근시안적이고 역효과가 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러면서 “이런 은폐는 중국에 대한 여행금지 등 엄격한 조치를 취해왔던 국가들의 결정을 더욱 강화시킬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제서야 중국 갔는데…'코로나19 발원지는 안가' 어이없는 WHO 조사팀
/연합뉴스

한편 중국 외교부는 전날 “WHO 국제조사팀이 지난 주말 수도 베이징에 도착했다”며 “이들은 베이징과 광둥성, 쓰촨성 등을 방문해 중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 대응 노력을 평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들은 바이러스 차단과 야생동물 관리, 백신 개발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발병지인 우한과 후베이성을 제외하고 다른 지역만 방문한다고 밝히면서 실효성 논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글로벌타임즈는 “후베이성은 당장 WHO 조사팀과 협업할 만한 여력이 없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번에 중국에 파견된 WHO 조사팀은 미국 전문가를 포함해 총 12명으로 이들은 중국 전문가 12명과 함께 활동할 예정이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