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대구서 발생…택시타고 교회·호텔 등 들러

  • 조예리 기자
  • 2020-02-18 13:14:27
  • 사회일반

코로나19, 31번, 확진자, 대구, 신종코로나, 동선, 교회, 호텔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대구서 발생…택시타고 교회·호텔 등 들러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청정지역’으로 남아있던 영남권에서도 확진 환자가 발생하면서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대구에서 나온 31번째 확진자는 교회 종교행사 등에 참석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국내 31번째 확진자인 61세 여성은 지난 6일 교통사고로 수성구의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했다가 17일 오후 3시 30분 발열, 폐렴 증세로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은 뒤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됐다.

31번 환자는 지난 9일과 16일 남구 대구교회에서 2시간씩 예배에도 참여했다.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호텔(퀸벨호텔)에서 식사를 했다. 대구에서 택시도 5차례 정도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29일에는 서울을 찾아 강남구 소재의 C클럽 본사를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장 대응팀 12명을 대구에 파견해 대구시 보건당국 등과 협력해 31번 환자의 상세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상세 동선이 파악되는 대로 신속하게 시민에게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31번 환자는 해외 여행력이 없고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도 확인되지 않아 감염 경로를 놓고 보건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