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日 크루즈선 귀국 승객들, 인천공항검역소 음압실서 14일간 격리

음압 격리실 50개 갖춰
제1여객터미널 부근에 위치

  • 박홍용 기자
  • 2020-02-18 13:45:41
  • 바이오&ICT

코로나19, 크루즈선, 인천공항검역소, 음압실, 격리

日 크루즈선 귀국 승객들, 인천공항검역소 음압실서 14일간 격리
지난 11일 낮 대형 여객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접안해 있는 요코하마 다이코쿠(大黑)부두에 일본 국내외 취재진이 몰려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다수 발생한 일본 크루즈선에서 감염 위험에 노출돼 있다가 국내로 이송되는 승객 5명은 국립인천공항검역소에 마련된 음압 격리실에서 14일간 생활을 하게 된다.

18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일본 요코하마(橫浜) 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타고 있던 우리 국민 가운데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 등 5명은 19일 새벽 도쿄 하네다 공항에서 대통령 전용기를 타고 출발해 같은 날 오전 8시께 김포공항에 도착한다. 이들은 먼저 일반 승객과 동선이 완전히 차단된 김포공항 서울김포항공비즈니스센터(SGBAC) 앞에서 엄격한 검역 등 입국 절차를 밟게 될 전망이다.

이들의 임시 거처는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중앙검역지원센터로 정해졌다. 인천공항으로 이동한 이들은 음압 격리실 1인실에 각각 배치돼 14일 동안 격리된 상태로 코로나19 감염증 의심 증상이 발현하는지 의료진의 관찰을 받게 된다. 해외 유입 감염병 차단을 위한 공항 격리 시설인 중앙검역지원센터는 2011년 완공됐다. 현재 음압 격리실 50개를 갖추고 있다.

이 센터는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부근에 있으며, 공항 검역 과정에서 의심 환자가 발생하는 경우 등 검역 당국이 격리 시설로 활용하고 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