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잘나가던 손흥민 팔 골절로 수술대에…토트넘 초비상

2골 폭발 빌라전서 부상, 두 달 결장 전망

  • 양준호 기자
  • 2020-02-18 21:23:35
  • 스포츠
잘나가던 손흥민 팔 골절로 수술대에…토트넘 초비상
지난 17일 애스턴 빌라와 경기 도중 불편한 오른팔을 만지는 토트넘 손흥민. /버밍엄=로이터연합뉴스

5경기 연속골로 신바람을 내던 손흥민(토트넘)이 불의의 부상에 멈춰 서고 말았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은 18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이 애스턴 빌라전에서 오른팔 골절상을 입어 수술대에 오른다. 몇 주간 결장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알렸다. 현지에서는 약 두 달 간 전열에서 이탈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손흥민은 17일 끝난 빌라 원정에서 EPL 통산 50·51호 골을 터뜨리며 3대2 역전승을 이끌었다. 경기 시작 직후 상대 수비와 부딪친 뒤 한동안 고통을 호소했던 손흥민은 풀타임을 뛰기는 했지만 검진 결과 수술이 필요한 큰 부상으로 드러났다. 주포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사실상 시즌을 접은 가운데 손흥민마저 빠지게 되면서 20일 라이프치히와의 챔피언스리그 16강전과 22일 EPL 첼시전을 앞둔 토트넘은 초비상이 걸렸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