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31번 환자 직장은 씨클럽? '신천지교회 다단계' 의혹에도 '묵묵부답'

  • 조예리 기자
  • 2020-02-19 11:30:04
  • 사회일반

신천지, 씨클럽, 31번, 확진자, 대구, 코로나19, 신종코로나

31번 환자 직장은 씨클럽? '신천지교회 다단계' 의혹에도 '묵묵부답'
31번 코로나19 감염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에 첫 진료를 받았던 대구 수성시 보건소가 18일 오전 폐쇄된 직후 현장 직원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대구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씨클럽(㈜C-CLUB)’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씨클럽’은 31번 환자의 직장으로 지난달 29일에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씨클럽 본사에 다녀오기도 했다.

18일 대구시가 공개한 ‘31번째 확진자 동선’에 따르면 31번 환자는 이달 6일과 7일 이틀 동안 직장인 씨클럽으로 출근했다. 씨클럽의 위치는 대구 동구 뷰티크시티테라스 오피스텔 201호로 알려졌다. 동대구역과 약 392m 떨어진 곳으로, 도보로 10분 거리다.

대구시는 이날 브리핑에서 ‘씨클럽’의 업종을 두고 “그런 부분은 이분(31번 환자)이 아직 정확하게 말을 안 한다. 현장 팀들도 그 부분을 파악 중”이라며 “아마 본인이 경황이 없어서일 수도 있고, 다른 이유는 모르겠다”고 밝혔다. 또 온라인상에 씨클럽을 검색해도 특별한 정보가 나오지 않는다.

다만 31번 환자가 대구 신천지예수교회 소속 교인이라는 점을 토대로 씨클럽 역시 신천지와 관련 있는 다단계 회사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만약 씨클럽이 신천지와 관련 다단계 회사라면 31번 환자가 약 9,000명에 이르는 소속 교인과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을 접촉했을 가능성이 높아져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31번 환자의 이동경로에는 대구 수성구 새로난 한방병원, 동구 방촌동 퀸벨호텔, 남구 대명동 신천지대구교회, 수성구보건소 등이 포함됐다. 현재 병원은 건물 입구를 승용차로 막고 주차장 입구도 닫았다. 병원 내 환자는 대구의료원 등으로 이송했으며, 대구 동구 퀸벨호텔은 이날부터 휴업에 들어갔다. 보건소 역시 1~3층 민원실을 폐쇄하고 접촉 직원 등은 자가격리 조치했다. 직장 씨클럽과 신천지대구교회도 폐쇄됐다.

현재까지 코로나19 추가 확진자는 모두 15명으로 확인돼 모두 46명이 됐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