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신천지 교인 242명 추적 위해 대구 경찰 618명 투입…"221명 소재 파악"(종합)

  • 추승현 기자
  • 2020-02-24 14:00:50
  • 사회일반
신천지 교인 242명 추적 위해 대구 경찰 618명 투입…'221명 소재 파악'(종합)
민갑룡 경찰청장 /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경찰이 소재 불명이거나 연락이 두절된 신천지 교인들을 추적하기 위해 경찰관을 대거 투입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24일 서면으로 대체한 기자간담회에서 “신천지 교인 242명을 추적하기 위해 대구지방경찰청 경찰 618명을 투입했다. 그 결과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221명의 소재를 파악했다”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확진자 125명의 18∼23일 위치(이동) 정보를 경찰에 요청했고, 경찰은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125명 전원의 위치 정보를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 비상근무령을 발령하고 총력대응 체계로 전환했다. 지역 감염자가 급증한 대구지방경찰청과 경북 청도경찰서는 ‘을호’ 비상(연가 중지·가용경력 50% 이내 동원 등)을, 그 외 지역 경찰은 ‘경계 강화’(지휘관·참모 지휘선상 근무)를 발령했다.

민 청장은 전국 지휘부 화상회의를 통해 위기 경보 ‘심각’ 단계에 따른 대책을 지방청장과 경찰서장에게 전달하고 규정·절차에 얽매이지 않는 적극적인 조치를 당부했다.

전국 경찰서 방역 조치도 대폭 강화됐다. 민 청장은 “경찰관서별 출입구를 민원실·안내실 등으로 일원화했다”며 “주된 출입구에는 손 세정제·소독기, 비접촉식 체온계 등을 비치해 민원인의 의심 증상 유무를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현장에 출동하는 경찰들은 코로나19 감염자(의심자 포함)와 접촉할 것으로 예상될 경우 보호복을 착용해야 하고, 이후에는 보호복을 폐기하고 순찰차를 소독해야 한다. 현장 조치 이후 감염자 접촉 사실을 알게 되면 질병관리본부에 통보한 뒤 접촉자를 격리할 방침이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