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양천구 첫 코로나19 확진자 일부 동선…이마트 신월점·은평성모병원

  • 조예리 기자
  • 2020-02-27 10:57:10
  • 사회일반

양천구, 코로나,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이마트, 은평성모병원

양천구 첫 코로나19 확진자 일부 동선…이마트 신월점·은평성모병원
양천구청./사진=양천구청 제공

서울 양천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왔다. 양천구청은 확진자 동선을 일부 공개했다.

27일 양천구에 따르면 확진자는 양천구 신월3동에 거주하는 26세 A씨로, 은평성모병원 방문 이력이 있다. 이 환자는 지난 20일 최초 증상이 있어 25일 양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방문해 검사를 진행했고, 26일 저녁 최종 양성판정을 받았다. 현재는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된 상태다.

A씨는 24일 오후 4시경 이마트 신월점을 방문했고, 25일 12시경 금화 왕 돈가스 신월점에서 점심식사를 했다. 양천구는 26일 저녁에 해당 지역 방역을 완료한 뒤 폐쇄조치 했다고 밝혔다. 현재 밀접접촉자 4명은 음성판정을 받았고, 확진자 주변과 계단, 가구, 밀접접촉 1가구 소독이 완료됐다.

구는 양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의 접촉의료진의 격리, 방역 소독 등 관련 조치도 시행했다. 또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에 협조해 감염위험성이 있는 증상 발현 이후 동선을 신속하게 공개할 방침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구청 및 동주민센터를 제외한 체육시설과 도서관 등 모든 공공시설을 임시 휴관하고,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소독 작업을 수시로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