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통상·자원

정부·삼성 손잡고 마스크필터 수입선 개척

삼성전자 등 네트워크 활용
내주부터 2개국서 53톤 도입

  • 조양준 기자
  • 2020-03-20 17:43:49
  • 통상·자원
정부가 공급난을 겪고 있는 마스크 핵심 소재 ‘멜트블로운(MB) 필터’를 다음주부터 외국에서 수입해 들여온다. 이에 따라 마스크 수급에 숨통이 트일지 주목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다음주부터 2개국 2개사에서 MB 필터 수입을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우선 2.5톤 규모의 MB 필터가 먼저 수입되고 오는 6월까지 도입이 확정된 물량은 총 53톤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난 2월부터 KOTRA와 공동으로 총 33개국의 113개 부직포 제조업체를 방문 또는 유선 조사해 이 중 9개국 28종의 MB 필터 샘플을 도입했고 이 가운데 3종의 샘플이 국내 마스크 성능평가를 통과했다”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성능평가를 통과한 MB 필터의 도입 기간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삼성전자·삼성물산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했고 조달청 역시 계약기간을 기존 40일에서 5일로 단축하는 등 협력했다. 산업부 측은 “현재 추가로 1~2곳의 외국 MB 필터 제조사와 벌이고 있는 도입 협상이 마무리 단계”라며 “향후 수입물량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산업부는 이날 또 MB 필터 4톤을 의료진용 마스크 생산을 위해 우선 공급하도록 하는 3차 출고조정명령을 내렸다. 이에 따라 한 MB 제조사의 장기 재고 물량과 이 회사 마스크 공장의 수술용 마스크 MB 재고 여유분 총 4톤을 수술용 마스크 제조업체 등 7곳에 공급했다.

앞서 산업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스크 업체를 조사해 MB 부족을 호소하는 88개 업체를 선정했다. 이 중 의료진이 쓰는 수술용 마스크 제조업체에 MB를 우선 배정하고 일주일 내 재고가 떨어지는 6개 업체에도 물량을 공급했다. 배정된 물량은 이날 7개 마스크 제조업체에 전달하며 21일부터 생산에 투입된다.
/세종=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