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설]미·유럽發 입국자에 더 촘촘한 방역망 가동하라

  • 2020-03-26 00:05:01
정부가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코로나19 검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27일부터 의심증상자는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나오면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돼 치료를 받도록 했다. 증상이 없는 우리 국민과 장기체류 외국인은 14일간 격리생활을 해야 한다. 유럽발 외국인에 대해서는 22일부터 전수 진단검사와 함께 자가격리 의무화 조치가 시행되고 있다. 유럽·미국발 입국자에서 확진자가 급증한 데 따른 조치다. 실제 25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하루 전보다 100명 늘었는데 이 가운데 절반이 넘는 51명이 해외유입 환자다. 검역단계에서 발견된 사례가 34건이고 지역사회에서 확인된 것도 17건이다. 이들 지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어 유럽·미국발 환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미국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불안감을 느끼는 유학생 등 국민 귀국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며 검사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미국발 입국자에게까지 검역을 강화하기로 한 것은 당연한 조치다. 유럽·미국발 확진자의 생활비 지원을 하지 않기로 한 것도 적절한 결정인데 이를 분명하게 실행해야 한다. 다만 불안한 점이 아직도 있다. 미국발 입국자의 경우 진단검사 대상이 전수가 아닌 유증상자와 단기체류 외국인만으로 한정됐다.

정부는 유럽과 미국의 위험도가 다르고 검사 여력을 고려했다지만 코로나19 초기 대응 과정에서 전면적인 중국인 입국금지 조치를 하지 않아 국민의 불안감을 키운 실수를 반복할까 우려된다. 이제라도 해외유입을 막는 방역망에 구멍이 없는지 살펴 촘촘하게 다시 짜고 가동해야 한다. 해외에서 들어온 자가격리자를 관리할 인력과 충분한 격리공간을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 해외유입 환자를 막지 못하면 지금껏 쌓아올린 방역의 둑이 한순간에 무너질 수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