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올여름까지 미국서 일자리 1,400만개 사라질 수 있어”

미 경제정책연구소 추정…관광·숙박·요식업 타격 가장 클 듯

  • 박성규 기자
  • 2020-03-26 09:41:35
  • 경제·마켓
“올여름까지 미국서 일자리 1,400만개 사라질 수 있어”
미국 드라이브스루 진료소에서 몰려든 차량들./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억제를 위해 기업체와 가게가 문을 닫으면서 미국에서 1,400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싱크탱크인 경제정책연구소(EPI)는 25일(현지시간) 내놓은 보고서에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일자리에 미칠 영향에 대해 이같이 전망했다고 CNN 방송이 전했다.

EPI에 따르면 1,400만개의 일자리는 미국의 민간 부문 전체 일자리의 10%를 웃도는 수준이다.

보고서는 특히 소매업과 레저업, 관광·숙박·요식업이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