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경제단체장들 만난 정세균 "골든타임 안 놓치게 정책 집중할 것"

손경식 회장 "자금 흐름 잘 돌아가게 해달라 건의"

경제단체장들 만난 정세균 '골든타임 안 놓치게 정책 집중할 것'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경제단체 회장들을 만난 정세균 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경제단체 회장들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경제 위기 극복에 관한 방안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26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경제단체 회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관련 재계의 애로를 들은 뒤 경제활력 회복 방안을 모색했다. 간담회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차영환 국무2차장 등이 참석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계가 생산활동 차질과 수출 감소, 소비 부진에 따른 내수 침체 등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경제상황이 앞으로도 결코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걱정했다. 그러면서 “과거에는 내수가 어려우면 수출 등을 통해 만회할 수 있었으나 지금은 세계 주요시장의 소비와 생산·교역활동 등이 얼어붙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기업에 오래 있던 사람으로 지금의 상황이 얼마나 어려운지 잘 알고 있다”며 “코로나19와 같은 미증유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속도(타이밍)’와 ‘과단성’이 필요하므로 정부는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한 정책을 집중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단체 회장들은 정 총리에게 신속한 유동성 공급, 고용유지지원금 등 지원 확대, 근로시간 유연성 확보, 소상공인에 대한 사회보험료 한시 전액 지원 등을 요청했다.

손경식 회장은 간담회 뒤 기자들을 만나 “(기업의 자금) 유동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중간에 (자금이) 막히면 흑자도산이 나올 수도 있어 자금 흐름이 잘 돌아가도록 해달라는 부탁을 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가 (기업들을 상대로 한) 보증을 제한 없이 하는 조치도 해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각 부처 차관들은 건의사항에 대한 정부의 정책 추진 상황과 향후 계획을 설명하면서 기업이 당면한 어려움을 해소하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정 총리는 “과거 어느 때보다도 정부와 경제계, 국민들이 합심해 위기를 이겨내야 한다”며 “방역에 이어 경제도 위기를 모범적으로 극복한 사례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윤경환·변수연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