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불출마' 박찬주 전 대장 "보수후보 분열, 文정부 심판하려는 시민 열망 저버리는 것"

  • 김경훈 기자
  • 2020-03-26 14:09:24
  • 정치일반

박찬주, 육군대장, 공관병, 갑질논란, 영입인재, 총선, 불출마

'불출마' 박찬주 전 대장 '보수후보 분열, 文정부 심판하려는 시민 열망 저버리는 것'
박찬주 전 육군대장/연합뉴스

오는 4월15일 치러지는 제21대 총선에서 충남 천안을에 무소속 출마한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예비역 장성 모임인 ‘대한민국 수호 예비역 장성단’의 권고를 수용해 불출마를 선언했다.

26일 박 전 대장 측에 따르면 전날 오후 이정만 미래통합당 천안을 예비후보 선거사무소에서 박 전 대장과 이 예비후보의 보수 단일화 합의가 이뤄졌다.

이들은 공동 발표문을 통해 “천안을 지역에서 보수후보 분열은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심판하려는 시민들의 열망을 저버리는 것이라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면서 “긴 논의 끝에 통합당 이정만 후보를 천안을 지역 애국세력 단일후보로 합의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수후보가 분열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른 지역에서도 우리와 같은 통큰 차원의 결단이 이뤄져 총선 승리의 발판이 마련되길 희망한다”며 “총선에서 보수진영은 황교안 대표 중심으로 일사분란하게 단결해 반드시 승리하길 바란다”고도 했다.

아울러 박 전 대장은 “미래통합당에 복당해 이 예비후보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선거 승리를 이끌겠다”고 약속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