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10년전 침몰한 천안함, 신형 호위함으로 부활

정경두 국방장관, 신형 호위함 중 1척 ‘천안함’ 명명 검토 지시
2024년 해군에 인도되는 3,500톤급 호위함, 천안함 명명 유력

  • 김정욱 기자
  • 2020-03-26 15:38:19
  • 통일·외교·안보
10년전 침몰한 천안함, 신형 호위함으로 부활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사령부에 전시된 피격 천안함 앞에서 장병들이 희생 장병들을 위한 진혼곡을 연주하고 있다. /평택=연합뉴스

10년 전 피격돼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사령부 안보공원에 전시된 천안함이 신형 호위함으로 부활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정경두 장관이 올해 천안함 피격사건 10주기를 계기로 ‘천안함’ 함명 제정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26일 밝혔다.

국방부와 해군은 앞으로 건조될 신형 호위함 중에서 함명을 ‘천안함’으로 제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번 조치는 정 장관이 천안함 유족 및 관련 단체의 희망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천안함 함명 제정 검토를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초계함은 천안함, 진해함, 군산함, 동해함, 남원함 등의 중소 도시의 이름으로 지었으나, 초계함이 도태되고 호위함이 건조됨에 따라 신형 호위함에 명명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해군은 2,800톤급 신형 호위함으로 대구함, 경기함, 서울함, 강원함을 각각 건조했다. 2018년 말 대우조선해양과 신형 호위함 5·6번함 건조계약도 체결했다.

해군은 ‘울산급 배치(Batch)-Ⅲ’ 사업으로 3,500톤급 신형 호위함을 건조할 예정이다. 오는 2024년 해군에 인도되는 첫 번째 3,500톤급 호위함을 천안함으로 명명하는 방안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함명 제정은 해군이 함명제정위원회를 열어 수렴된 여론 등을 토대로 진수식 수개월 전에 결정한다.

이 신형 호위함은 길이 129m, 너비 15m, 무게 3,500톤으로 최대 시속 55㎞로 운항할 수 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6일 해군 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10주기 천안함 추모행사에서 “조국을 지키다 산화한 천안함 용사들과 고 한주호 준위가 영원히 기억되고, 영웅들의 이름이 더욱 명예로워질 수 있도록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우리 군은 차기 한국형 호위함 중 한 척을 ‘천안함’으로 명명하는 것을 검토해 천안함 용사들의 희생정신을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