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평택 주한미군 기지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주한미군 사령관 “방역·차단 지침 어기면 미군시설 출입금지”

  • 김정욱 기자
  • 2020-03-27 10:27:43
  • 통일·외교·안보
평택 주한미군 기지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한미 장병들이 대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경기도 평택 주한미군 기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페이스북을 통해 평택의 캠프 험프리스에서 코로나19 추가 양성자가 나왔다고 27일 밝혔다.

미군기지에서 발생한 코로나19 11번째 확진자다. 주한미군은 현재 밀접 접촉자에 대한 역학조사와 방역 작업을 하고 있으며 추가 정보를 곧 제공할 예정이다. 평택기지에서는 지난 24일에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미군기지의 코로나19 추가 확진자는 주한미군사령부가 지난 25일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한 이후 발생했다. 주한미군은 장병들이 코로나19에 노출될 가능성이 커지자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최근 장병 및 가족, 한국 근로자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방역 및 차단 지침을 어긴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런 지침을 어길 경우 미군 시설에 대해 2년간 출입이 금지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